BAT, 美 바이오 자회사 통해 코로나 백신 생산 추진
BAT, 美 바이오 자회사 통해 코로나 백신 생산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켄터키 바이오프로세싱 보유 속성 담배식물 재배기술 활용해 개발 중
BAT그룹의 바이오테크 자회사가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개발중인 모습. (사진=BAT코리아)
BAT그룹 바이오테크 자회사 '켄터키 바이오프로세싱'의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개발 현장. (사진=BAT코리아)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BAT코리아는 2일 BAT그룹의 미국 바이오 자회사인 '켄터키 바이오프로세싱'(KBP)이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개발해 임상 전 시험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험 결과에 따라 이르면 오는 6월부터 정부기관 협력 하에 백신을 생산할 수 있다. BAT코리아에 따르면 백신 생산 분량은 주당 최대 300만회까지 가능하다.

개발중인 백신은 BAT그룹이 보유한 속성 담배식물 재배기술을 활용한다. BAT코리아 측은 담배식물이 인체에 질병을 유발하는 병원균을 보유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높은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BP의 분석에 따르면 이번 백신은 단 한 차례의 접종으로 효과적인 면역 반응을 낼 수 있다. 

BAT그룹의 미국 내 사업법인 레이놀즈는 2014년 담배 추출 기술을 이용해 비연소 제품군 개발에 활용할 목적으로 KBP를 인수했다. KBP는 2014년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에 효과적인 약물인 '지맵(ZMapp)'을 미국 생물의학첨단연구개발국(BARDA)과 공동 개발해 낸 사례가 있다.

BAT그룹은 개발된 백신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자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논의 중이다.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개발을 위한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 보건당국과 BARDA에 공유할 계획이다.

데이비드 오라일리 BAT 과학연구총괄 박사는 "KBP는 담배식물의 대체 활용방안에 대한 연구를 지속해왔고, 한 가지 방안이 바로 식물 기반 백신 개발"이라며 "BAT는 이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중단 노력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