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질본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맞손
셀트리온, 질본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책과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6개월 내 임상시험 목표
로고=셀트리온
셀트리온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은 질병관리본부가 공고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책과제에 우선순위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질본의 20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용 단클론 항체 비임상 후보물질 발굴에 참여 의사를 밝혔으며, 우선순위 협상자 선정에 따라 앞으로 질본과 긴밀히 협업할 예정이다.

셀트리온은 기존 인플루엔자 항체 의약품을 개발한 경험으로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항체 의약품 개발에 나섰다. 최근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액을 공급받아 항체 개발 작업에 들어갔다. 6개월 내 항체 물질 개발을 완료하고 임상시험에 돌입할 계획이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1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치료용 항체 개발에 힘써 사태가 종식될 수 있도록 정부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업하겠다"고 밝혔다. 서 회장은 이른 시일 내 2차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어 치료제 개발 현황과 세부 진척 사항을 종합적으로 발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