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박차···7월 인체 투여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박차···7월 인체 투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정진 회장 "4월 말 진단키트 시제품 완성, 5월 유럽 인증 추진"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23일 오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진척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셀트리온)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23일 오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진척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셀트리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항체 치료제 후보물질을 확보하고 7월 말 인체 투여를 위한 준비작업에 착수했다고 23일 밝혔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이날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어 "코로나19 회복 환자의 혈액에서 항체 치료제 후보 물질 300종을 확보했다"며 "통상 항체 치료체 개발 과정에서 이 단계에만 3∼6개월이 걸리는 것과 달리 3주 만에 완료했다"고 말했다. 

그는 "가장 핵심적인 첫 단계를 완료했으므로 이르면 7월 중순 늦어도 7월 말에는 사람에 항체 치료제를 투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셀트리온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표면 단백질을 무력화하는 데 가장 적합한 항체를 찾겠다고 밝혀왔다.

서 회장은 "1차 후보물질 선정에 이어 해당 항체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시험관 내 중화능 검증법을 진행 중"이라며 "2차 후보 선별은 질병관리본부와 충북대학교와 협업해 이뤄진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단계 (자료=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단계 (그래픽=셀트리온)

셀트리온은 검증 후에는 5월부터 항체의 대량 생산을 위한 세포주 생산에 돌입하고, 인체에 투여할 임상 물질 생산도 7월 말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인체 투여가 시작한 후에는 한 달에 100만명 분량의 치료용 항체를 개발할 예정이다.

그는 "임상에서 경증 환자에게는 치료용 항체를 투여해 바이러스를 얼마나 경감할 수 있을지를 보고, 중환자에게는 기존 항바이러스제와 함께 투여해 바이러스 소멸과 사망률을 낮출 수 있을지를 볼 것"이라며 "개발된 항체 치료제는 정상인에게는 단기적으로 감염을 예방하는 효과도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 회장은 이와 함께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에 대응할 수 있는 슈퍼 항체 개발과 진단키트 개발 작업도 본격화했다고 밝혔다.

서 회장은 "현재 N 항체(N 단백질)만 검출하는 신속진단키트와 달리 코로나19에만 존재하는 S 항체를 검출하는 제품으로 개발하고 있다"며 "4월에 시제품을 생산해 5월 말에는 유럽 인증을 거쳐 식품의약품안전처에도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