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건설현장에 마스크 무상 지급
현대건설, 건설현장에 마스크 무상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은 지난 10일부터 전 현장 직원 및 협력사 근로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보건용 마스크를 무상으로 지급하고 있다. (사진= 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지난 10일부터 전 현장 직원 및 협력사 근로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보건용 마스크를 무상으로 지급하고 있다. (사진= 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건설은 지난 10일부터 전 현장 직원 및 협력사 근로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보건용 마스크(KF80·94)를 무상 지급하고있다고 12일 밝혔다.

현재 현대건설이 진행 중인 국내 건설현장은 130여개에, 종사 임직원 및 협력사 근로자는 2만1000여명에 달한다. 그러나 최근 마스크 등 위생관련 물품 수급이 불안정해지면서 국내 건설 일용직 근로자의 경우 보건위생 물품을 소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이에 현대건설은 현장에 공급할 위생물품을 사전에 확보해 현장 보건관리에 차질이 없도록 전 현장으로 보건용 마스크 및 손세정제 등을 무상 지급하기로 한 것이다.

또한 위생물품 지급 뿐만 아니라 근로자를 위한 예방교육도 적극 실시하고 있다. 신종코로나 예방교육은 한국어 외에도 영어·중국어 등 다국어로 진행되며, 주요 내용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기침 예절 △증상 의심시 조치사항 등이다.

이외에도 현대건설은 현장에 출입하는 근로자 및 관계자의 체온을 전수 체크하고, 발열 등 이상증상이 없는지 확인하며 신종코로나 전파를 사전에 차단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건설은 협력사 근로자의 안전·보건·위생이 곧 회사 경쟁력의 기본이라는 의지를 표명하고, 협력사와 함께 근로자들의 건강 및 보건위생을 위해 다각적으로 협조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신종코로나 예방과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놓고 있다"며 "각 현장 내 보건위생 관리에 사각지대가 없도록, 전 현장 협력사 및 근로자를 위한 교육 및 물적 자원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협력사와의 긴밀한 대응체계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