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컨소시엄, 3.3조원 규모 파나마 메트로 공사 수주
현대건설 컨소시엄, 3.3조원 규모 파나마 메트로 공사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나마 메트로 3호선 프로젝트 조감도. (사진= 현대건설)
파나마 메트로 3호선 프로젝트 조감도. (사진= 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건설은 포스코건설·현대엔지니어링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총 3조3000억원(28억1100만달러) 규모의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공사를 공동 수주했다고 5일 밝혔다. 파나마 메트로청에서 발주한 이번 공사는 현대건설이 51%의 지분(1조7000억원)을 차지하며, 포스코건설 29%, 현대엔지니어링 20% 등이다.

공사는 파나마 시티와 수도 서쪽을 연결하는 총 연장 25km 모노레일 건설 프로젝트로,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54개월이다. 파나마 인프라 건설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공사 완공 시 파나마 시티 서측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극심한 교통난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사업은 일본국제협력기구(JICA)가 장기 차관을 제공하는 공사다. 실질적인 공사비 조달을 위해 파나마정부가 발행한 Certificate No Obejction(발주처 발행 채권)를 시공사가 매각하는 방식의 금융제안서를 상업 입찰에 포함했으며, 컨소시엄은 수출입은행, 무역보험공사 및 글로벌 은행단과 협력관계를 구축해 경쟁사보다 유리한 금융안을 제출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기술, 상업, 금융 등 전부문에서 1위를 차지해 경쟁력과 우수성을 입증한 사례"라며 "앞으로도 본원적 경쟁력 제고를 통해 수주, 수행, 수익으로 이어지는 해외부문 선순환 구조 정착에 중점을 두고 글로벌 건설회사의 위상을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지난 1월 수주한 △카타르 루사일 플라자 타워 PLOT 3·4(약 1조2000억원) △싱가포르 풍골 스포츠센터(약 1900억원) △알제리 복합화력 발전소(약 6740억원) 수주를 포함해 현재까지 누적 수주고 약 3조8000억원을 달성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