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분양
현대건설,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분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조감도. (사진= 현대건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조감도. (사진= 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건설은 오는 3월 청량리 미주상가 B동 개발사업인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오피스텔과 단지 내 상업시설을 동시에 분양한다고 25일 밝혔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 일원에 들어서며, 지하 7층~지상 20층, 전용면적 20~44㎡·주거형 오피스텔 총 954실과 상업시설 및 공공업무시설(동주민센터)로 조성된다. 주거형 오피스텔은 전용면적별로 원룸형 △20㎡ 96실 △21㎡ 724실 등 820실과 분리형 △34㎡ 32실 △41㎡ 64실 △44㎡ 38실 등 134실로 조성된다. 상업시설은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다.

도시철도 지하철 1호선·경의중앙선·분당선·광역철도 강릉선KTX·경춘선ITX 등 총 5개의 철도노선이 지나는 청량리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청량리역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C노선을 비롯해 SRT북부연장, 강북횡단선, 면목선 등 5개의 철도노선이 추가 착공될 예정이다. 인접한 환승센터에는 약 60여개 버스노선을 이용할 수 있고, 차량으로는 내부순환로·동부간선도로로 진·출입이 용이하다.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시네마 등 쇼핑, 문화시설이 도보권 내 위치하며 청량리종합시장, 경동시장, 동대문세무서, 동대문경찰서, 서울성심병원 등의 각종 생활편의시설도 가깝다. 또한 반경 2km 이내 공공기관·대형병원을 비롯해 서울시립대, 고려대, 경희대 등 5개 대학이 있다.

사물인터넷(IoT) 서비스인 '하이오티(Hi-oT)' 기술을 통해 조명, 환기 등의 빌트인기기와 IoT 가전기기를 단지 내외부에서 제어할 수 있다. 에너지 절감을 위한 세대 에너지 관리 시스템(HEMS)은 물론 일괄 소등스위치, 대기전력 차단시스템, 세대 및 공용부분 LED등, 지하주차장 지능형 조명제어시스템(차량통로구역), 무인택배 시스템 등이 적용된다. 

단지 내에는 청랑리동 주민센터, 자치회관, 동대본부 등 기존 동주민센터 시설은 물론 공동육아방, 북카페, 체력단련장 등 관련 시설이 함께 들어서는 복합청사도 지어질 예정이다.

주거용 오피스텔은 전 세대 천장고를 2.5m(우물천장 2.6m)을 비롯해 다양한 수납장과 빌트인 콤비냉장고 및 빌트인 드럼 세탁기(건조겸용)도 설치된다. 기능성 오븐도 기본으로 제공되며, 벽에 못을 박지 않아도 그림이나 액자를 걸 수 있는 '픽쳐레일'이 거실에 설치된다. 주방 및 일반가구 도어는 친환경소재 PET로 마감된다.

상업시설의 경우 대로변 스트리트형으로 설계되며, 선큰 및 중앙 광장과 연계 및 에스컬레이터가 설치된다. 청량리 대표 상권이던 미주상가 자리에 들어서며, 단지 내 수요는 물론 동대문 세무서와 인근 세무타운 형성에 따른 오피스 및 역세권 유동인구 유입이 기대된다. 분양 홍보관은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일원에서 운영 중이고, 견본주택은 3월 중 개관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힐스테이트 2020-02-26 00:53:19
http://hillstate-modelhouse.co.kr
1800-8453 분양문의 및 모델하우스 방문예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