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톡톡] 전단지 본 은성수 금융위원장 "LTV 초과대출, 맞나요?"
[뉴스톡톡] 전단지 본 은성수 금융위원장 "LTV 초과대출, 맞나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 관계 확인 위해 '직접 지시'···농협은행 '긴장'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2일 은행장들과 만나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맨 오른쪽)이 은행장들과 만나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은밀한 지시'에 NH농협은행이 '좌불안석'입니다. 은 위원장이 주택담보인정비율(LTV) 40%를 초과해 대출이 가능하다고 홍보한 농협은행의 전단지를 발견하고 사실 관계 확인을 지시했기 때문이죠.

10일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은 위원장의 지시로 농협은행에 관련 사실을 확인할 방침"이라며 "여러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어 아직 조사 계획을 확정하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금융위원장이 개별적으로 금융사의 대출 실태 파악을 의뢰한 것은 이례적이라 당국 담당은 물론 해당 은행도 긴장할 수밖에 없는 사안압니다.

무엇이 문제였을까요. 정부는 지난해 12월 시가 9억원 초과 주택에 대한 LTV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이전까지는 주택 가격에 상관없이 LTV 40%를 적용했지만 이제부터는 9억원까지 40%를, 9억원을 넘는 부분은 20%를 적용해 대출금액을 줄이기로 한 것이죠.

그런데 은 위원장이 거주 중인 서울 옥수동 아파트 근처에서 발견된 농협은행 홍보 전단에는 9억원 이상 주택에도 LTV 40%를 초과해 대출이 가능하다는 내용이 담겨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은 위원장은 취임 전 인사청문 재산검증 과정에서 서울 잠원동과 세종시에 아파트를 각 한 채씩 소유하고 옥수동(성동구)은 전세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특히 성동구는 집값이 크게 오른 서울의 대표 지역으로 '마·용·성(마포·용산·성동)'이라는 신조어가 나을 정도로 정부 부동산 정책의 대표적 타깃이어서 금융규제 정책의 수장인 위원장으로선 단순한 호기심을 떠나 사실 확인이 필요했을 것입니다.   

다른 사람이라면 그냥 넘어갈 법한 일이지만, 정부가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을 선포한 상황에서 금융위원장이 '직접' 발견한 만큼 농협은행이 고초를 피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준법감시인이 버젓이 있는 은행에서 그런 내용의 전단을 게재했다고 보기 어렵다. 대부업체나 대출모집인이 작성하지 않았나 추측한다"고 답변했습니다.

사실 금융당국의 눈치 때문에 대놓고 영업을 하지는 않지만 대출모집인들 사이에서는 이런 내용의 영업활동이 활발하다고 합니다. 또 실제는 LTV 초과 분에 대해서는 신용대출로 보강하는 식이라는 것입니다.

금융권 한 관계자도 "대출모집인이 자의적으로 은행 이름을 써넣었을 가능성을 배재할 수 없다"고 귀띔했습니다.

전단지에서 비롯된 사안이 일벌백계가 될지, 별일 없는 해프닝으로 끝날 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