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인회계사회, '회계투명성 지원센터' 본격 가동
한국공인회계사회, '회계투명성 지원센터' 본격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계투명성 지원센터' 개소식 모습.(사진=한국공인회계사회)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한국공인회계사회는 지난 17일 기업의 회계투명성을 높이고 회계법인의 품질관리를 지원하는'회계투명성 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하고 본격 가동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지원센터는 회계사회가 신(新)외부감사법 시행으로 회계감사 환경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중소기업과 중소회계법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신설한 전담 지원기구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빅4' 회계법인과 중견회계법인, 중소회계법인 대표들이 참여하는 운영위원회를 두고 주요 의사결정을 내리도록 했다. 조남석 신성회계법인 대표가 운영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았고, 김병익 우리회계버인 대표, 이영석 위드회계법인 대표, 윤경식 한국공인회계사회 감리조사위원장 등 총 6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지원센터는 앞으로 중소기업의 외부감사를 수행하고 있는 중소회계법인의 품질관리시스템 구축·운영을 지원하고, 품질관리 표준규정과 매뉴얼 개발 등 회계법인의 품질관리실 운영도 돕는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의 회계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각종 지원활동도 수행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