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종부세 42%, '강남3구·용산구' 거주자가 납부
주택 종부세 42%, '강남3구·용산구' 거주자가 납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들이 모여 있는 서울시내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 DB)
기업들이 모여 있는 서울시내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지난해 주택분 종합부동산세(종부세)의 40% 이상을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와 용산구 거주자가 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세청의 '2019 국세통계 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모두 46만3527명이 1조8772억6000만원의 종부세를 냈다. 집값 상승 영향으로 전년 대비 납부 인원은 16.7%, 종부세액은 11.3% 각각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민의 종부세 납부액이 1조1208억2800만원으로 전체의 60%를 차지했다. 이어 △경기도 2733억원 △대전 662억8600만원 △부산 658억9300만원 순이었다.

서울 자치구별 납부액을 보면 강남구 거주자가 가장 많은 3943억6700만원의 종부세를 냈다. 이어 △중구 1925억800만원 △서초구 1264억900만원 △영등포구 645억2000만원 △송파구 554억2500만원 △용산구 510억5400만원 순이었다. 이들 지역은 대체로 부동산 가격이 높거나 종부세를 낸 법인의 소재지가 많은 곳이다.

개인 소유인 주택분 종부세만 따지면 강남구가 953억33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서초구 472억3300만원 △용산구 232억6300만원 △송파구 220억36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4개 구민의 주택분 종부세 납부액 1878억6500만원은 전국 주택 종부세의 42.4%, 서울 주택 종부세의 68.2%를 차지했다.

한편, '2019년분 종부세' 고지서를 받은 납세 의무자는 59만5000명, 이들에게 고지된 종부세 총액은 3조3471억원이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인원은 27.7%, 금액은 58.3% 늘어난 수치다. 59만5000명 중 개인 주택분 종부세 과세 대상자는 50만4000명으로, 전체 주택 소유자의 3.6%에 해당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