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제안 '소부장 지원 펀드' 내년 1월 중순 출시
금투협 제안 '소부장 지원 펀드' 내년 1월 중순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용사, 골든브릿지·신한비엔피파리바·한국투자신탁
금융투자협회 사옥(사진 서울파이낸스 DB)
금융투자협회 사옥(사진 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금융투자협회는 '소재‧부품‧장비기업(소부장)' 펀드가 내년 1월 중순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금투협은 앞서 지난 10월, 자본시장을 통한 소부장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그 결실을 투자자가 누릴 수 있도록 '소부장펀드' 출시를 제안했다.

이후 자산운용업계와 한국성장금융의 적극적 참여로 차질없이 상품를 준비 중이라고 금투협 측은 전했다.

이번 소부장 펀드는 공모펀드가 사모펀드에 투자하는 형태의 '사모투자재간접' 구조로 구성된다. 협회에 따르면 공모펀드 운용사로는 골든브릿자산운용과 신한비엔피파리바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 등 3개사가 선정됐다. 각 운용사가 1개씩 공모펀드 출시를 준비 중이다.

공모펀드가 투자하는 사모펀드 운용사는 지난 4일까지 제안서를 접수한 결과, 총 12사, 15개 펀드가 지원했다. 피티알, 에이아이피, 수성, 케이티비, 안다(복수제안), 트리니티, 에스피, 지브이에이(복수제안), 씨스퀘어, 밸류시스템, 한국투자밸류, 디에스(복수제안) 등이다.

공모 운용사와 한국성장금융이 공동으로 운용역량, 펀드 운용계획 등을 엄격히 심사해 이달 말경 8개 내외 펀드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심사는 1차심사(서류평가), 현장실사, 2차심사(구술평가)로 이뤄진다.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집하는 공모펀드는 만기 4년 폐쇄형 구조로 설정해 약 700억을 모집한다. 한국 성장금융은 약 300억원을 출자하는 등 총 1000억원 규모로 8개 내외의 사모펀드에 투자될 예정이다.

사모펀드는 상장‧비상장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에 약정 총액의 50% 이상 투자하고, 그중 중견‧중소기업에 약정 총액의 30% 이상 투자해야 한다.

공‧사모 운용사 모두 책임투자 강화 차원에서 자기자본을 각 3억원 이상 투자하고, 한국 성장금융과 사모운용사는 사모펀드의 중‧후순위로 참여한다.

금투협 관계자는 "선순위로 참여하는 공모펀드 투자자는 개별 사모펀드 기준으로 약 30%의 손실이 발생할 때 까지는 한국 성장금융과 사모 운용사가 우선 손실을 부담하는 유리한 구조로 설계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