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우미건설, LH 공공지원 민간임대 사업자 선정
대우·우미건설, LH 공공지원 민간임대 사업자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운정3 A8BL 대우건설 컨소시엄 조감도. (사진=LH)
파주운정3 A8BL 대우건설 컨소시엄 조감도. (사진=LH)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3차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민간사업자 공모 심사 결과 '파주운정3'은 대우건설 컨소시엄, '오산세교2'는 우미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서는 만 19세~39세 청년 1인 가구와 혼인기간 7년 이내 신혼부부 등에 특별공급하는 비율을 기존 40%에서 50% 이상으로 확대해 공공성을 더욱 강화했다고 LH 측은 설명했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업체들은 공모 기준에서 제시된 요건을 충족하는 사업구조를 바탕으로 각 지구에 적합한 사업계획과 주거서비스를 제안했다. 파주운정3의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도시 경관을 고려한 공간계획과 생태 녹지를 볼 수 있는 통경축으로 개방감을 확보했다. 또 입주자 편의를 높일 수 있도록 생활 인프라를 갖춘 단지를 계획했으며, 생애주기를 고려한 가변형 평면을 적용했다.

오산세교2의 우미건설 컨소시엄은 전 세대를 남향 위주로 배치하고 열린 단지를 구현해 입주민 편의를 높였다. 또한 청년층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맞춤형 주거공간을 설계하는 등 다양한 생활양식을 사업계획에 반영했다.

LH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우선협상대상자는 앞으로 사업계획 협의를 거쳐 임대리츠를 설립하고 기금출자심의 후 주택건설 착공, 입주자 모집 등의 절차를 통해 사업을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