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전국 건설현장에 '건설품질명장제' 확대
LH, 전국 건설현장에 '건설품질명장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017년 시범 도입한 '건설품질명장제'를 전국 단위로 확대한다고 22일 밝혔다. 

건설품질명장제는 고숙련 기능인력의 현장경험을 활용해 생산성과 품질을 향상시키는 건설현장 품질혁신체계다. 고숙련 기능인에 '품질명장' 지위와 '품질관리자' 역할을 부여해 기능인 직업비전을 제시하고, 건설분야 신규 인력은 기술·지식을 전수받을 수 있다. 

LH는 이날 경기 분당 경기지역본부에서 개최된 '건설품질명장제 사업설명회 및 명장 인증수여식'에서 건설업체, 건설기술용역업체, 건설분야 관련협회 등 관계자들에게 시범사업 성과와 향후 사업계획을 설명했다. 

LH는 내년부터 동탄, 평택, 화성 등 경기권역 35개 건설현장 2만8000가구를 대상으로 건설품질명장제의 본 사업을 추진한다. 이후에는 지역본부별 사업물량, 인력수급 여건 등을 고려해 사업을 전국 단위로 확대한다. 

건설품질명장제는 2017년 하남미사·감일지구에서 처음 도입됐으며, 올해는 인천지역 30개 단지, 2만5000가구로 시범지구를 확대한 바 있다. 

오주헌 LH 고객품질혁신단장은 "앞으로도 건설기능인의 근로환경과 처우개선 및 사회적 지위 향상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국민에게 고품질의 주거단지를 제공하는 공공기관으로서의 역할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