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2천가구 사업자 공모
국토부,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2천가구 사업자 공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전경. (사진= 서울파이낸스DB)
국토교통부 전경. (사진= 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2000가구를 공급하기 위한 2020년도 1차 민간제안사업 공모가 진행된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함께 주변시세보다 저렴한 임대료(특별공급 85% 이하, 일반공급 95% 이하)로 8년 이상 안심하고 살 수 있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민간제안사업 참가의향서를 오는 26일부터 4월1일까지 접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민간제안사업은 민간이 제안한 사업부지에 주택도시기금과 민간이 함께 출자해 설립한 부동산투자회사(리츠)가 임대주택을 매입하거나 건설하여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공모는 우량한 민간임대 사업장을 더욱 효과적으로 선별하기 위해 도입됐으며, 도시계획 변경 없이 즉시 주택 건설이 가능한 사업장 또는 공사 중인 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한다.

선정된 사업장에 대해서는 HUG의 기금출자 심의를 거쳐 기금출자, 융자 및 임대리츠 주택사업금융보증 등의 지원이 이루어진다. HUG는 2000호 내외를 모집하는 1차 공모를 시작으로 연내 4차례 공모를 통해 총 8000호 내외의 민간제안형 공모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연간 공모계획과 1차공모 공고는 주택도시보증공사 누리집 홈페이지에 게시되며, 오는 26일부터 내달 1일까지 참가의향서를 접수한다. 참가의향서를 제출한 사업자는 오는 5월28~29일 사업신청서를 접수해 6월 중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다.

최정민 국토부 민간임대정책과장은 "이번 공모에는 주택 품질확보와 주거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품질점검기준 및 공유형 민간임대주택 지침을 제시하고, 주거서비스 인증 관련 혜택 등을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