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회계기준 적용법 기업들에게 적극 제공하겠다"
은성수 "회계기준 적용법 기업들에게 적극 제공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회 「회계의 날」 기념식에서 최중경 회장(앞열 오른쪽에서 6번째), 최재형 감사원장(앞열 오른쪽에서 5번째), 은성수 금융위원장(앞열 왼쪽에서 7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제2회 「회계의 날」 기념식에서 최중경 회장(앞열 오른쪽에서 6번째), 최재형 감사원장(앞열 오른쪽에서 5번째), 은성수 금융위원장(앞열 왼쪽에서 7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공인회계사회)

[서울파이낸스 증권부]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기업들의 회계 적용 질의에 대해 앞으로 적극적으로 답변을 제공함으로써 불확실성을 최대한 줄여나갈 것이라고 31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콜옵션, 코오롱인보사의 연구개발비 등 논란을 불러온 회계 기준 방침과 관련 그간 소극적 대응을 해 온 금융감독당국이 기업들에게 좀 더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지 관심이 쏠리는 발언이다. 

이날 은 위원장은 한국공인회계사회·대한상공회의소 주관으로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회 회계의 날' 기념식에서 축사를 통해 "기업 현장에서 여전히 회계처리 적용 등을 둘러싸고 갈등과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은 위원장은 "기업 등이 관련 기관에 회계기준을 질의하면 전문가적 판단 사항임을 들어 답변에 소극적이거나 늦게 회신을 한다고 한다" 며 "금융위를 비롯해 금감원, 회계기준원은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질의에 대해 회계기준 적용 방법 등을 적극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추진 중인 회개개혁으로 회계 투명성이 제고될 것이라는 기대도 있지만 제도 변화로 불편함, 비용부담 증가 등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며 ”이런 현장의 상반된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균형된 관점에서 각종 회계개혁 조치가 시장에 안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업은 회계개혁을 장기적인 성장을 위한 필수적인 투자로 바라볼 필요가 있고 회계업계는 영업 위주 관행에서 탈피해 감사 품질개선에 집중함으로써 회계개혁의 정당성을 스스로 입증해 나가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공인회계사들도 '자본시장의 파수꾼'이라는 이름에 걸맞은 책임과 윤리의식을 가지고 기업 현장에서 그 역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회계의 날은 회계개혁법인 새 외부감사법이 제정·공포된 2017년 10월 31일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것으로 올해로 두 번째 행사가 열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