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함께일하는재단, 소셜 시니어벤처 지원
유한킴벌리-함께일하는재단, 소셜 시니어벤처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26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 함께일하는재단에서 유한킴벌리, 함께일하는재단,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한국시니어클럽협회 서울지회가 소셜 시니어벤처 설립 및 지원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왼쪽부터 조범기 한국시니어클럽 서울지회장, 최규복 유한킴벌리 대표이사 사장, 송월주 함께일하는재단 이사장, 강익구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원장. (사진=유한킴벌리 )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유한킴벌리는 함께일하는재단,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한국시니어클럽협회 서울지회와 26일 '소셜 시니어벤처 설립 및 지원사업' 협력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유한킴벌리와 세 기관은 고령사회에 대한 능동적 대처를 위해 시니어 일자리와 사업 기회 확장을 위한 모델을 모색해왔다. 2020년 설립 목표인 소셜 시니어벤처는 공인단체, 시니어단체, 민간기업의 다리 노릇을 하는 시니어 일자리 플랫폼이자 커뮤니티 모델이다. 

유한킴벌리는 2012년부터 함께일하는재단과 함께 시니어 사업 기회 확장, 공유가치 창출 등을 위한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 과정에서 38개 시니어 비즈니스 중소기업을 키웠고, 600개가 넘는 시니어 일자리가 생겼다. 

최규복 유한킴벌리 대표이사는 "지난 8년간 공유가치창출 경영을 통해, 시니어가 오랜 경험과 지혜를 우리 사회발전에 제공하고, 젊은 세대와 협력해 시너지를 창출했다"며 "고령사회는 국가적 과제인 만큼 민간과 공공이 역량을 집중해 더욱 높은 차원으로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