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학교 밖 숲' 실내로 들여온다
유한킴벌리, '학교 밖 숲' 실내로 들여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녹지화 사업 학교숲운동 20주년 맞아 '숲속 학교' 새 비전
 유한킴벌리가 조성한 실내 숲 모습 (사진=유한킴벌리)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유한킴벌리는 사단법인 생명의숲과 함께하는 학교 녹지화 사업 학교숲운동이 20주년을 맞아 숲속 학교를 새 비전으로 정했다고 21일 밝혔다.

1999년 시작한 학교숲운동은 학교에 숲과 숲 체험 교육공간을 만드는 사업으로, 지금까지 전국 5000개 학교가 녹지화에 동참했다.

유한킴벌리는 올해부터 숲속 학교 비전에 따라 교실과 복도 벽면에 식물을 입히는 수직 정원이나 화분을 놓아 실내 공간에서도 숲을 느낄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기금 지원과 함께 전문가 컨설팅, 숲 활용 교육도 지원한다.

제1호 숲속 학교로 서울 노원구 화랑초등학교를 선정해 실내 숲을 조성하고 학습 환경을 마련하고 있다.

이달 31일에는 경기 수원시의 경기도 교육복지종합센터에서 학교숲운동 20주년 기념 세미나를 열고 지금까지의 성과를 조명하고 비전을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