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어르신 바리스타 전용 교육장 마련
스타벅스, 어르신 바리스타 전용 교육장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시니어클럽협회와 상생업무협약 일환···커피 교육과 시니어카페 운영 지원
10일 경기 군포시 당동 군포시니어클럽 4층에서 열린 스타벅스 상생 교육장 개소식 참석한 양성일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장(오른쪽 첫째), 송호섭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대표이사(오른쪽 둘째), 이학영 국회의원(뒷줄 왼쪽 셋째), 김정호 한국시니어클럽협회 회장(뒷줄 왼쪽 둘째) 등이 어르신 바리스타들의 커피 추출 시연을 보면서 박수치고 있다. (사진=스타벅스커피 코리아)
10일 경기 군포시 당동 군포시니어클럽 4층에서 열린 스타벅스 상생 교육장 개소식 참석한 양성일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장(오른쪽 첫째), 송호섭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대표이사(오른쪽 둘째), 이학영 국회의원(뒷줄 왼쪽 셋째), 김정호 한국시니어클럽협회 회장(뒷줄 왼쪽 둘째) 등이 어르신 바리스타들의 커피 추출 시연을 보면서 박수치고 있다. (사진=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스타벅스가 전국 시니어카페 150곳에서 일하는 어르신 바리스타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교육장을 마련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10일 경기 군포시 당동 군포시니어클럽 4층에서 스타벅스 상생 교육장 개소식을 열었다. 

이 교육장에 대해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전국 시니어클럽 소속 바리스타들은 매년 체계적인 교육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에 따르면, 한국시니어클럽협회가 운영 중인 전국 시니어카페 150여곳에선 어르신 바리스타 2100여명이 일하고 있다. 

스타벅스 상생 교육장은 올 3월 보건복지부 및 한국시니어클럽협회와 맺은 업무협약에 맞춰 벌여온 어르신 일자리 창출 사업의 일환이다. 3월 업무협약 초기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운영하는 27개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서 어르신 110명이 교통안전 관리원으로 일했으나. 지금은 41개 매장, 180명으로 늘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이번 상생 교육장 개설을 위한 전체 인테리어 공사를 맡았다. 이에 그치지 않고 스타벅스 바리스타들의 재능 기부를 통해 한국시니어클럽협회 소속 어르신 바리스타 대상 커피 교육과 매장 운영을 지원할 방침이다. 

군포시니어클럽 4층에 73평 규모로 꾸민 상생 교육장은 다목적 강의실과 실습 공간 등을 갖췄다. 실습 공간은 한 번에 30명이 다양한 음료 제조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에스프레소 머신, 제빙기, 시청각 장비 등이 설치됐다. 

상생 교육장에선 어르신 바리스타뿐 아니라 한국시니어클럽협회가 주관하는 군포시민 대상 커피 교육도 마련될 예정이다. 교육 대상은 경력단절 여성, 취업준비생 등이다. 

김정호 한국시니어클럽협회 회장은 "상생 교육장을 통해 다시 한 번 어르신들이 사회에 이바지하며 보람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한 스타벅스에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밝혔다. 송호섭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대표이사는 "향후 스타벅스 파트너들이 재능기부 교육을 병행함으로써, 전국 실버카페 어르신 바리스타들과 지속적인 상생 활동이 가능해진다는 측면에서 더욱 뜻 깊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