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시니어 산촌학교' 7기 모집 
유한킴벌리 '시니어 산촌학교' 7기 모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생명의숲과 행복한 인생 2막 설계 기회 제공
'시니어 산촌학교' 7기 모집 포스터. (사진=유한킴벌리) 
'시니어 산촌학교' 7기 모집 포스터. (사진=유한킴벌리)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유한킴벌리가 '시니어 산촌학교' 7기를 모집한다. 시니어 산촌학교에 대해 7일 유한킴벌리는 "자연친화적인 도시 생활이나 귀·산촌을 통한 인생 이모작을 꿈꾸는 베이비붐 세대에게 새로운 삶을 설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시니어 산촌학교는 유한킴벌리의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기금 후원과 국립산림과학원의 협력을 통해 운영된다. 유한킴벌리는 2016년 생명의숲 및 국립산림과학원과 손잡고 시니어 산촌학교를 처음 선보였다. 

시니어 산촌학교 7기 운영 기간은 9월3일부터 10월29일까지다. 유한킴벌리에 따르면, 7기는 산촌의 실제 생활과 귀·산촌 과정을 미리 경험하고 정착할 수 있는 방법을 탐색하게 된다. 특히 도시에서 대안적 삶 설계에 초점을 맞췄다. 지도는 생태, 산림경영, 대안적 산촌의 삶 등 분야별 교수들이 맡는다.  

7기 참가를 바라면 오는 11일까지 생명의숲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모집 인원은 40명이고, 참가자 명단은 14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유한킴벌리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은 1984년부터 36년간 이어졌다. 우리나라 기업의 공익 캠페인 중 가장 많은 국민의 관심을 받아왔으며, 숲과 환경보호 인식을 높이는 데도 큰 몫을 했다. 

이 캠페인을 통해 유한킴벌리는 생명의숲, 산림청 등과 함께 국∙공유림에 5000만 그루 나무를 심고 가꿨다. 숲이 있는 학교로 바꾼 경우도 700곳이 넘는다. 미세먼지와 황사 발원지로 꼽히는 몽골엔 사막화 방지를 위해 서울 여의도 면적의 약 11배인 '유한킴벌리 숲'을 가꿨고, 북한 숲 복원을 위한 양묘장도 운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