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 확대로 서울 집값 잡기 어려워"
"공급 확대로 서울 집값 잡기 어려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정부가 공급 확대를 통해 집값 안정화를 꾀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의 경우 그 효과를 장담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다. 공급물량에 따라 집값 변동률이 큰 지방과 달리 서울은 자체 개발 이슈의 영향이 더 크다는 지적이다.

8일 부동산인포가 지난 2015년 이후 부동산114의 전국 주요 시·도 주택 매매가와 전세값, 입주 물량 추이를 분석한 결과, 공급이 늘어나면 집값이 안정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공급(입주) 물량 증가 시 전국 대부분의 시·도에서 전세값 하락세가 이어졌다. 서울보다는 지방에서 전세가 안정 효과가 두드러졌다. 충남의 경우 2016년 들어 입주가 많아지면서 월 입주 물량이 평년을 웃돌게 됐고, 전세값 변동률도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경남도 입주 물량이 평균을 크게 웃돌던 지난해 전세값 하락폭이 최근 4년 중 가장 컸다.

서울은 2015년 9~10월 사이 공급이 증가한 후 전세값 상승률이 줄었다. 이어 2016년 8월 이후 입주 물량이 크게 증가하면서 전세값 변동률이 둔화됐고, 올해 역시 상반기와 하반기 공급이 증가함에 따라 전세값 상승폭이 축소됐다.

하지만 매매가의 경우 상황이 사뭇 달랐다. 지방은 대체로 공급에 따라 매매가가 둔화 또는 하락했으나, 서울은 재건축 및 개발 이슈에 따라 입주물량, 전세값 변동과 별개로 큰 폭의 매매가 변동률을 기록한 것.

실제 지난 2016년에는 강동구 둔촌주공, 개포주공 등의 재건축 단지들이 상승세를 주도하면서 강남권을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올랐고 마포 등 도심으로 상승세가 확산됐다. 지난해는 '6.19 부동산대책' 등이 발표됐지만 강남권 이외에도 강북권인 노원구 등 비강남권 아파트값이 크게 올랐다. 

최근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언이 집값 변동에 영향을 미쳤다. 여의도·용산 통개발 관련 발언이 이어지면서 여의도와 용산, 양천, 성북 등 일대로 오름세가 빠르게 퍼졌다. 이 때문에 업계에선 공급대책을 두고 서울 집값 안정화에 얼마나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수도권에서도 서울과 경기 및 인천 주택시장이 다르고 수도권과 비수도권 주택시장은 같은 듯 매우 다르다"면서 "지역 상황에 따른 공급대책이나 부동산정책을 달리 적용할 수 있는 방법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