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ENG, 태국서 1.2조원 규모 정유 플랜트 수주
삼성ENG, 태국서 1.2조원 규모 정유 플랜트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왼쪽에서 두번째)과 타이오일 아티콤 테르브시리 사장(왼쪽에서 세번째)을 비롯한 계약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왼쪽에서 두번째)과 타이오일 아티콤 테르브시리 사장(왼쪽에서 세번째)을 비롯한 계약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은 태국에서 1조2000억원 규모의 정유 플랜트를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 태국법인, 페트로팩 싱가포르, 사이펨 싱가포르, 피에스에스 네덜란드로 이뤄진 컨소시엄은 지난 19일(현지시각) 태국의 타이오일과 '정유공장 현대화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했다. 총 계약금액은 약 4조5000억원(약 40억달러)이며 이 중 삼성엔지니어링의 지분은 약 1조2000억원(약 11억달러)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태국 수도 방콕에서 동남쪽으로 80㎞ 지점에 위치한 촌부리(Chonbury)주 시라차(Sriracha) 공단의 기존 정유공장 일부 노후시설을 개보수해 국제 규격에 맞는 청정연료를 생산하고 원유생산량을 확대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상압증류시설(CDU)과 감압증류시설(VDU), 수첨분해시설(HCU), 잔사유수첨분해시설(RHCU) 등을 신설할 예정이다. 삼성엔지니어링 등은 EPC(설계·조달·공사)를 수행하며 2022년 완공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기존 중동 시장에 이어 태국 등 동남아 시장에서의 수주가 이어지고 있다"며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수행을 통해 전략시장 중 하나인 동남아 지역에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