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그리스서 암모니아 기술 인증 획득···"경쟁력 확보"
삼성重, 그리스서 암모니아 기술 인증 획득···"경쟁력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성일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영업본부장(사진 오른쪽)과 에스겔 데이비스 ABS 유럽영업담당. (사진=삼성중공업)
오성일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영업본부장(사진 오른쪽)과 에스겔 데이비스 ABS 유럽영업담당. (사진=삼성중공업)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삼성중공업이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리고 있는 포시도니아 선박박람회에 참가해 친환경 선박 연료로 주목받고 있는 암모니아 기술 경쟁력을 선보였다.

삼성중공업은 8일(현지시간) 포시도니아에서 미국 선급인 ABS로부터 '암모니아 연료 추진 대형 컨테이너선 설계'에 대한 기본 인증(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

앞서 회사는 암모니아 △연료 탱크 사양 및 최적 배치 △연료 공급 및 환기 시스템 등의 기술 연구를 통해 네오-파나막스(Neo-Panamax, 1만2000~1만6999TEU)급 암모니아 연료 추진 컨테이너선 설계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같은 날 프랑스 GTT사 및 영국 로이드(LR)선급과 공동 개발한 암모니아 레디(Ready) LNG 추진 컨테이너선 설계에 대한 기본 인증도 획득했다. 

패트릭 라이언(Patrick Ryan) ABS 부사장은 "삼성중공업의 암모니아에 대한 기술적 진보는 탄소 중립 시대로 한걸음 더 다가설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암모니아는 연소 시 이산화탄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데다 공급 안정성과 보관·운송·취급이 비교적 용이해 탄소중립 시대를 준비하는 조선해운업계에서 적합한 친환경 선박 연료 중 하나로 주목 받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019년부터 선급, 선사, 엔진 제조사 등과 공동으로 암모니아 연료추진 선박 기술 개발을 지속해 오고 있다. 2020년에는 암모니아 연료 추진 아프라막스(A-Max)급 원유운반선의 기본설계 선급인증을 획득 했으며, 최근에는 말레이시아 선사인 MISC와 2026년까지 암모니아 연료 추진 VLCC 선박 건조를 목표로 하는 기술개발 MOU를 체결하는 등 제품 상용화에 앞장서고 있다. 

오성일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영업본부장(부사장)은 "암모니아 연료 추진 선박은 조선해운업계의 탄소중립 목표를 실현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솔루션 중 하나"라 "삼성중공업은 앞으로도 차별화된 제품 기술 역량을 기반으로 친환경 선박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