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디앤디, 청주에코파크 연료전지 발전소 상업운전 시작
SK디앤디, 청주에코파크 연료전지 발전소 상업운전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업운전을 시작한 SK디앤디 청주에코파크 연료전지 발전소 (사진=SK디앤디)
상업운전을 시작한 SK디앤디 청주에코파크 연료전지 발전소 (사진=SK디앤디)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SK디앤디(D&D)가 개발한 청주에코파크 연료전지 발전소가 이달 중순부터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SK디앤디는 충북 청주일반산업단지 내 SK케미칼 청주공장의 유휴 부지에 있는 연료전지 발전 시설인 청주에코파크가 성능시험을 마치고 지난 15일부터 상업운전을 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시설의 설비 용량은 19.8MW, 연간 발전량은 16만4776MWh 규모다.

한국동서발전과 재무적 투자자가 공동으로 출자한 특수목적법인(SPC)이 운영하며, 충청에너지서비스에서 연료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에 첫번째 상업운전을 하게 된 연료전지 사업은 오래전부터 준비해 온 것이다. 올해 말 착공 예정인 음성에코파크(20MW), 충주에코파크(40MW), 대소원에코파크(40MW) 등을 포함하면 약 200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 사업권을 확보했다.

SK디앤디는 제주도, 울진 등에 풍력발전을 상업운전하고 있다. 연내 착공 예정인 군위 풍력발전까지 포함하면 총 167MW로, 민간 발전사로는 최대 규모다. 이 외 피크저감용 ESS, 태양광 발전 사업도 진행중이다. 

김해중 SK디앤디 에너지솔루션본부장은 "전방위적 '디벨로퍼 DNA'을 바탕으로 사업개발 뿐만 아니라 자금조달, 시공, 운영 관리 등 전 밸류 체인에서 경쟁력을 갖춰 국내 최대 분산형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로 성장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신재생에너지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안정적인 수익 기반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SK디앤디는 향후 연료전지 사업 확장을 포함 2025년까지 약 520MW 규모 신재생 발전을 개발, 투자해 분산형 전력거래 플랫폼 기반을 구축하는 데 노력할 예정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