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장애인 그림 문진표로 감사패 받아 
대웅제약, 장애인 그림 문진표로 감사패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소방본부·피치마켓과 협약하고 장애인·외국인 도우려 제작
그림으로 보는 문진표 (사진=대웅제약)
그림으로 보는 문진표 예시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이 장애인과 외국인을 돕기 위해 만든 그림으로 보는 문진표가 실제 구급 상황에서 활용돼 소방본부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20일 대웅제약은 전날 언어 소통이 어려운 환자 응급처치 및 이송 시 구급차 현장정보지원시스템(AVL)을 통한 그림 문진표 확산 사업에 대한 기여도를 인정받아 충청남도소방본부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림 문진표는 지난 6월 대웅제약이 충남소방본부·피치마켓과 3자 간 업무협약을 맺고 구급 사각지대에 있는 소외계층이 응급상황에서 적절한 조치를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 개선을 지원하기 위해 제작됐다. 구급차 현장정보지원시스템에 탑재된 그림 문진표는 삽화를 활용해 신체부위별 증상과 알레르기, 과거 질환, 증상 경과 시간 및 척도, 예상되는 증상 원인을 쉽게 표현했다. 한국어와 영어, 일본어, 중국어, 베트남어, 태국어, 몽골어, 러시아어로 제공된다.

충남소방본부는 지난달 6일부터 일주일간 시범운영을 거쳐 현재 관내 110개 모든 구급대에 그림 문진표를 탑재해 적극 활용 중이다. 지난 9월 한달간 의사소통이 어려운 유아, 노인, 장애인, 외국인 60명이 그림 문진표를 이용해 구급대원들과 쉽게 소통하며 응급처치를 받았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앞으로도 의약보국의 경영이념에 따라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국민의 삶과 건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