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화학사 첫 ESG전용 펀드 조성
롯데케미칼, 화학사 첫 ESG전용 펀드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사진=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사진=롯데케미칼)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롯데케미칼이 국내 화학사로는 처음 'ESG 전용 펀드'를 500억 원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펀드는 지난 2월 발표한 '그린 프로미스(Green Promise) 2030' 친환경 전략의 실행을 가속화하고 실질적인 투자를 실행하기 위해 조성됐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16일 ESG위원회를 신설했다. 이어 23일 제1회 위원회를 개최하고, 1호 안건으로 '롯데케미칼 ESG펀드' 조성을 의결했다.

이 펀드는 롯데케미칼이 출자하고 롯데벤처스가 운용을 맡는다.

롯데케미칼과 롯데벤처스는 기존 이노베이션펀드 1, 2호의 운용을 통해 화학신소재, 차세대 에너지, 바이오·헬스케어 등 미래 유망 기술의 조기 확보를 위해 선제적 투자를 진행해 왔다.

이번 신설된 ESG펀드는 청정수소 생산, 탄소포집 저장·활용(CCUS, Carbon Capture Utilization Storage), 플라스틱 재활용, 에너지 효율화 등 탄소중립 분야에 집중 투자해 파트너사와 함께 친환경 전략 실현을 위한 선제적 핵심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통합 대표이사는 "롯데케미칼 ESG펀드는 전문 펀드 기능을 살려 친환경 전략과 연계한 유의미한 사업모델 발굴과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