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배송용 전기차 도입
CU, 배송용 전기차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BGF리테일)
경기 광주시 BGF로지스광주에서 편의점 CU 상품 배송용 전기차가 출발하고 있다. (사진=BGF리테일)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편의점 씨유(CU)를 운영하는 비지에프(BGF)리테일이 배송용 전기차를 도입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한다.

22일 BGF리테일에 따르면 이번에 도입하는 전기차는 기아자동차 봉고EV로 경기 광주시 BGF로지스광주에서 운영한다. 서울 강남 지역의 중대형 점포들을 대상으로 상온 상품의 배송을 전담한다. BGF로지스광주는 본격적인 전기차 운영을 위해 물류센터 안에 전기차 충전 시설도 설치할 예정이다. BGF리테일은 올해 하반기까지 전기차를 시범 운영한다. 물류 효율, 환경적 효익 등을 검토해 다른 물류센터에도 전기차를 적용할지 결정한다.

전기차는 주행 시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아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다. 정부, 지방자치단체의 보조금도 받을 수 있으며 공영주차장 주차비와 고속도로 통행료 등도 할인받을 수 있다.

송재국 BGF리테일 SCM실장은 "전국 CU의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배송 차량에 전기차를 도입함으로써 친환경 물류 체계를 더욱 강화했다"며 "소비자와 직접 만나는 상품을 넘어 배송 과정에 이르기까지 진정성 있는 ESG 경영을 꾸준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