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은행 노조 "소매금융 철수, 본사 일방적 결정···강력 투쟁"
씨티은행 노조 "소매금융 철수, 본사 일방적 결정···강력 투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씨티은행이 소매금융 철수를 공식화한 가운데 씨티은행 노조가 본사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씨티은행 노조)
한국씨티은행이 소매금융 철수를 공식화한 가운데 씨티은행 노조가 본사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씨티은행 노조)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국씨티은행이 소매금융 철수를 공식화한 가운데 노조가 반발하며 투쟁을 예고했다.

금융노조 한국씨티은행지부는 16일 씨티그룹이 한국씨티은행의 소매금융 철수를 결정한 데 대해 입장문을 내고 "뉴욕 본사의 졸속적이고 일방적인 발표를 인정할 수 없다"며 "노동조합은 일치단결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할 것임을 천명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또 "경영진에는 발표 내용을 수일전에 이미 인지했음에도 당일까지 거짓 연기를 하며 모르쇠로 일관하며 임단협 교섭을 마무리하려 했던 사실을 주지시키며 엄중 경고와 함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했다"고 했다.

노조는 "씨티그룹은 최근 10년간(2011∼2020년) 한국씨티은행으로부터 약 2조9000억원을 배당 및 용역비 형태로 가져간 반면 10년간 신입공채 직원을 단 한명도 채용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한국씨티은행에는 약 350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그중 소비자금융 소속 직원이 약 2500명(영업점 소속 약 940명 포함)"이라며 "소비자금융에 대한 매각 또는 철수 등 출구전략이 추진될 경우 대규모 실업 사태가 발생하며 고객에 대한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노조는 또 "예치한 자산을 걱정하는 고객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지점마다 수백억원의 뱅크런이 발생하고 있다"며 "기업금융에 더 집중하겠다고는 하지만 작금의 무책임한 행태에 대해 기업금융 고객들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익에 급급한 나머지 수십년간 거래한 로열티 높은 고객들을 헌신짝처럼 버리고 있는 것"이라며 "노조는 금융당국과 긴밀히 협조해 고객 피해 사례에 대한 외국자본의 작태를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이날부터 본점에서 규탄 시위에 들어갔다. 오는 19일에는 긴급전원운영위원회를 열고 비상대책위원회 출범과 투쟁기금 편성을 한다는 계획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