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MZ세대 소통 강화"···영보드 개편
최정우 포스코 회장 "MZ세대 소통 강화"···영보드 개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우 회장이 첫 현장직 영보드 위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첫 현장직 영보드 위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서울파인내스 주진희 기자] 포스코는 최정우 회장의 주도 아래 영보드(Young Board) 제도를 개편해 MZ세대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적극 수용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MZ세대란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를 합친 용어다.

앞서 포스코는 지난 1999년 직원들과 최고경영층간의 직접적인 소통을 위해 영보드를 신설한 바 있다. 포스코 영보드는 일터에서 실제로 생각하고 느끼는 점과 아이디어를 경영층에 제안하고, 경영층의 철학과 비전을 직원들에게 전달하는 가교 역할을 수행한다.

최 회장은 취임 후 보다 내실있고 실질적인 채널이 될 수 있도록 기존 사무·엔지니어 직원들 중심의 영보드와 제철소 현장직 직원들 중심의 '현장직군 영보드'를 별도 신설해 운영했다. 더해 참여 직원도 기존 과·차장급에서 대리급 이하로 낮췄다.

최 회장은 최근 영보드 멤버들과의 만남에서 "현장을 비롯한 다양한 부서의 보다 젊고 생생한 목소리가 최고경영자(CEO)에 직접 전달될 수 있도록 제도를 개편했다"고 말했다.

이달부터 본격 활동하게 될 '21년도 영보드'는 지난달 사내 공모 제도를 통해 총 24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주기적으로 온·오프라인 모임을 갖고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 △3실(실질·실행·실리) 관점의 일하는 방식 혁신 △세대·계층 간 소통 활성화 등에 대한 다양한 개선 및 혁신 아이디어를 도출해 1년에 총 4회 이상 CEO를 직접 만나 이를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해 영보드가 제안해 회사 정책에 반영된 성과 중 하나는 '협업 KPI' 도입이다. 회사 경쟁력의 근간이 부서간 협업을 통한 최적의 의사결정임을 강조하며 조직간 협업 활동에 대한 목표와 결과를 성과 지표로 제도화하는데 일조했다고 포스코 측은 설명했다.

영보드는 안전한 근무환경조성의 일환으로 정비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도입도 제안했다. 이에 포스코는 가상현실(VR)과 게임형 시뮬레이터 시스템을 도입해 현장직원들이 가상공간에서 설비를 직접 운전· 제어하는 등의 체험을 할 수 있는 실습장을 만들어 현장 직원들의 교육에 활용토록 했다.

이외에도 출산과 양육 친화적인 기업문화 조성을 위해 남직원에게도 태아검진휴가 부여를 제안해 제도화됐고 직원들이 자기 주도적으로 추진한 우수 업무에 대해 본인을 포상자로 셀프 추천할 수 있는 공모포상제도 제안해 도입을 앞두고 있다.

한편, 포스코는 전 세계적인 디지털 혁신(Digital transformation) 기조에 따라 정보통신(IT) 신기술을 활용해 업무를 개선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뉴칼라(New Collar)'를 미래 인재육성의 목표로 설정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뉴칼라 레벨 인증제'를 실시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