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판 옵티머스', 2조원 육박 사모펀드 폰지사기 적발
'미국판 옵티머스', 2조원 육박 사모펀드 폰지사기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욕증시
사진=뉴욕증시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미국에서 고수익을 내걸고 펀드 투자자들로부터 2조원에 육박하는 자금을 끌어모은 사모펀드가 폰지 사기 혐의로 기소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 통신 등은 4일(현지시간) 대체투자 전문 운용사로 행세해온 GPB 캐피털 홀딩스의 최고경영자(CEO)인 데이비드 젠타일 등 3명이 이날 사기 등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폰지 사기는 신규 투자자의 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수익을 지급하는 방식의 다단계 금융사기다. 1920년대 미국에서 대형 금융사기를 벌인 찰스 폰지(1882∼1949)의 이름을 따 생긴 용어다. 한국에서도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인 옵티머스자산운용의 5000억원대 펀드 사기도 이에 해당한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대체투자 전문운용사로 행세해온 GPB가 2015∼2018년에 걸쳐 연 8%의 투자 수익 배당을 약속하면서 고령자 4000명 등 1만7000여명으로부터 17억달러(약 1조9000억원)의 자금을 끌어모아 폰지 사기를 했다고 발표했다.

FBI 뉴욕사무소의 간부인 윌리엄 스위니는 "이들은 펀드 운용을 통해 번 수익이 아니라 신규 투자자의 자금으로 수익 배분을 했다"며 "완전한 거짓"이라고 말했다.

이 사건과 관련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도 형사 소송과 별개로 고발장을 제출한 상태이며 7억 달러 규모의 반환금 청구 소송 등 여러 건의 소송이 이해 당사자들로부터 제기됐다. GPB는 펀드 투자금을 수익배당의 재원으로 전용했을 뿐만 아니라 임원의 호화생활 자금 등으로도 쓰다가 2018년말부터 수익 배당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사건이 최종 유죄 판결이 나면 지난 2008년 체포돼 150년의 징역형을 받은 버나드 메이도프의 사기 사건 이후 개인 투자자를 노린 가장 큰 폰지 사건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