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최다 판매' NH證, 가교운용사 최대주주 맡는다
'옵티머스 최다 판매' NH證, 가교운용사 최대주주 맡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證 "투자자 보호 책임감 갖고 주도적 추진할 것"
옵티머스 펀드 피해자들이 금융감독원 앞에서 NH투자증권의 중징계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사진=남궁영진 기자)
옵티머스 펀드 피해자들이 금융감독원 앞에서 NH투자증권의 중징계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사진=남궁영진 기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NH투자증권이 5000억 원대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야기한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자산을 관리하기 위한 가교운용사(배드뱅크)의 최대 주주를 맡는다.  

28일 금융당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과 옵티머스 펀드 판매 증권사, 수탁사, 사무관리회사, 회계법인으로 구성된 협의체는 지난 25일 회의를 열어 판매비율대로 출자금을 내는 방식 등을 논의했다. 회의 끝에 NH투자증권이 가장 많은 출자금과 인력을 대는 방안으로 정리된 것으로 전해진다. 

옵티머스가 운용한 46개 펀드 5151억원이 환매 중단됐거나 환매가 어려운 상태인데, 이 중 NH투자증권의 판매액은 4327억원으로 전체의 84%를 점유한다.

그동안 금감원은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한 NH투자증권이 펀드 이관 및 관리와 관련해서도 가장 책임 있는 역할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NH투자증권은 판매사뿐 아니라 수탁사인 하나은행, 사무관리회사인 예탁결제원 등이 출자금을 동등한 비율로 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가교운용사 최대주주가 사기와 횡령 등으로 얼룩진 옵티머스 사태 책임 측면에서 가장 부담스러운 역할을 질 수 있다는 판단한 것이다.

그러나 금감원의 제재심의위원회 등 압박에 입장을 선회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금감원은 NH투자증권이 부실 펀드를 제대로 걸러내지 못하고 투자자들에게 판매한 책임 등을 물어 정영채 사장에게 직무정지 3개월 등 제재안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금융사 CEO에 내려지는 징계 중 두 번째 수위다. 

옵티머스 펀드 자산을 넘겨받을 주체 및 최대주주가 결정될 경우 자산 회수 및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한 등록 취소 등 제재 절차도 본격화할 수 있다. 앞서 라임자산운용 전체 펀드도 라임 펀드 판매사들이 공동으로 설립한 가교운용사인 '웰브릿지자산운용'에 인계된 바 있다.

NH투자증권은 이날 자료를 내고 "옵티머스 펀드 최대 판매사로서 투자자 보호의 책임감을 갖고 금융당국과 협의해 가교운용사 설립을 주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 측은 펀드 투자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왔다고도 강조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지난해 6월 사건 발생 직후 최대한의 자산 회수를 위해 부동산 및 투자은행(IB) 관련 전문인력을 투입한 '옵티머스 자산 회수 대응팀'을 구성했다"면서 "자산 회수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펀드 자금이 흘러 들어간 투자처를 파악하고 가압류 등의 긴급 법적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11월 말부터 금감원과 5개 판매 증권사, 수탁은행, 사무관리회사 등의 자율협의체를 구성해 매주 옵티머스 펀드 이관 및 펀드 기준가 조정에 대해 논의해 왔다"며 "이를 통해 펀드 기준가 조정을 결정해 작년 12월 말 처리했고, 법률 검토 등을 통해 가교운용사를 포함한 다양한 해결 방안을 모색해 왔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