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수하물 탑재 안내서비스 15개 노선 확대 적용
대한항공, 수하물 탑재 안내서비스 15개 노선 확대 적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은 해외발 인천행 15개 노선을 대상으로 '수하물 탑재 안내서비스'를 25일부터 확대 실시한다.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는 고객이 항공기 탑승 시점에 자신의 위탁 수하물이 항공기에 안전하게 실렸는지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는 '수하물 일치 시스템 (BRS, Baggage Reconciliation System)'을 활용한 것으로, 탑승수속 시 생성되는 수하물의 바코드 정보를 항공기 탑재 시의 스캔 정보와 비교·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승객이 탑승하는 항공기에 위탁 수하물이 정상 탑재되는 순간 안내 메시지가 전송된다. 메시지는 대한항공 모바일 앱 '대한항공 My'의 '알림함' 또는 '수하물 조회' 메뉴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스카이패스 회원인 경우 대한항공 My 설정에서 푸시 알림에 동의를 할 경우 자동으로 안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번 확대되는 노선은 유럽 4개 (프랑크푸르트, 암스테르담, 파리, 비엔나), 미주 6개 (라스베이거스, 보스턴, 시애틀, 애틀랜타, 워싱턴, 호놀룰루), 대양주 3개 (브리즈번, 시드니, 오클랜드) 및 두바이, 홍콩 등 총 15개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해 6월 1일부터 인천공항을 출발하는 모든 국제선 항공편에 대해 첫 서비스를 실시한 바 있다. 그해 7월부터는 뉴욕, 댈러스, 밴쿠버 등 미주 출발 6개 노선에도 확대 적용해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올해 안으로 취항하는 모든 국내·해외 공항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