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사] 바이든 미국 대통령 "내 모든 정신은 이 안에, '통합'"
[취임사] 바이든 미국 대통령 "내 모든 정신은 이 안에, '통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적 극단주의 물리쳐야...지지하지 않은 사람들 위해서도 똑같이 싸울 것
민주주의와 진실에 대한 공격, 바이러스, 불평등, 인종차별, 기후 위기에 직면
동맹 복구하고 다시 한번 전 세계와 관여...미국, 세계의 등불로서 다시 한번 우뚝
바이든 미 대통령이 백악관에 입성하기 전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CNN)

[서울파이낸스 김무종 기자] 조 바이든 46대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취임식에서 분열된 미국 사회의 통합을 역설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빨간색과 파란색을, 시골과 도시를, 보수와 진보를 싸움 붙이는 이 야만적인 전쟁을 반드시 끝내야 한다"며 "우리가 마음을 완고하게 먹는 대신 가슴을 열고, 다른 사람의 입장을 헤아릴 수 있다면 그렇게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시험의 시간이다. 우리는 민주주의와 진실에 대한 공격, 바이러스, 불평등, 구조적인 인종차별, 기후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다음은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사 주요 발언 요지]

오늘은 미국의 날이고, 민주주의의 날이다. 또 역사와 희망, 부활과 결의의 날이다. 오늘 우리는 한 후보의 승리가 아니라 민주주의라는 대의명분의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바로 이 시간 민주주의가 승리했다. 불과 며칠 전 폭력이 의사당의 토대를 뒤흔들려고 했던 이 신성한 곳에서 우리는 하나의 나라로 뭉쳤다.

정치적 극단주의, 백인우월주의, 국내 테러리즘의 부상은 우리가 맞서 싸워서 물리쳐야 하는 것들이다.

정치가 모든 것을 파괴하는 맹렬한 불길이 돼서는 안 된다. 모든 의견 불일치가 전면적인 전쟁의 명분이 돼야 하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팩트 그 자체가 조작되고 날조되기까지 하는 그런 문화를 거부해야 한다.

폭도들이 폭력을 사용하면 시민들의 의지를 침묵하게 만들고 민주주의 작업을 멈추게 하고 우리를 이 신성한 곳에서 몰아낼 수 있다고 생각했던 바로 그곳에 며칠 후 서 있다.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고, 오늘도 내일도 앞으로도 영원히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빨간색과 파란색을, 시골과 도시를, 보수와 진보를 싸움 붙이는 이 야만적인 전쟁을 반드시 끝내야 한다. 우리가 마음을 완고하게 먹는 대신 가슴을 열고, 다른 사람의 입장을 헤아릴 수 있다면 그렇게 할 수 있다.

이제 시험의 시간이다. 우리는 민주주의와 진실에 대한 공격, 바이러스, 불평등, 구조적인 인종차별, 기후 위기에 직면해 있다.

우리는 이러한 난국에 대처할 것이다. 그렇게 한다면 미국 역사의 위대한 다음 장을 쓰게 될 것이다. 우리 함께 공포가 아닌 희망, 분열이 아닌 통합, 어둠이 아닌 빛의 미국 이야기를 쓰자. 우리 시대에서 민주주의와 희망, 진실, 정의는 죽지 않고 번영할 것이다.'

여러 도전 과제를 극복하고 미국의 미래를 쟁취하려면 말보다 더 많은 것이 필요하다. 민주주의의 모든 것 중에 가장 달성하기 힘든 것, 바로 통합이 필요하다. 1863년 1월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은 노예해방선언에 서명하면서 "내 이름이 역사에 남는다면 그것은 이 조치 때문일 것이다. 내 모든 정신이 이 안에 있다"라고 말했다.

오늘 내 모든 정신은 이 안에 있다. 미국을 하나로 묶고, 우리 국민을 통합하고, 우리나라를 통합하는 것이다.

통합을 통해 우리는 위대하고 중요한 일들을 해낼 수 있다. 치명적인 바이러스를 극복하고, 중산층을 재건하고, 인종 정의를 쟁취하며, 미국을 다시 한번 국제사회의 영원한 주역으로 만들 수 있다.

통합 없이는 평화도 없다. 지금은 위기와 도전의 역사적 순간이다. 통합은 성공을 향해 앞으로 가는 길이다.

여러분께 맹세한다. 나는 모든 미국인을 위한 대통령이 되겠다. 나를 지지하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서도 똑같이 싸울 것을 약속한다.'

한 세기에 한 번 있을까 말까 한 바이러스가 조용히 이 나라에 접근해 2차 세계대전 전체를 합친 것만큼 많은 생명을 1년 만에 앗아갔다. 수백만 명이 일자리를 잃었고, 수십만 개의 가게가 문을 닫았다.

많은 미국인이 두려움으로 미래를 바라보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 일자리를 잃을까봐 두려워하고, 침대에 누워 천장을 바라보며 의료보험과 주택담보대출을 걱정한다는 사실을 잘 안다.

우리는 서로를 필요로 한다. 이 어두운 겨울을 인내하려면 모든 힘을 다해야 한다. 우리는 바이러스의 가장 어둡고 치명적인 시기로 들어서고 있다. 정치는 치워놓고 하나의 나라로서 이 팬데믹에 맞서야 한다. 우리는 함께 이것을 극복해낼 것이다.'

미국은 시험에 들었지만 더 강하게 일어섰다. 우리는 동맹을 복구하고 다시 한번 전 세계와 관여하겠다. 어제의 도전 과제가 아니라 오늘과 내일의 도전 과제에 맞서겠다. 그리고 우리의 힘을 보여줌으로써가 아니라 우리가 모범이 됨으로써 리드해나갈 것이다.

미국은 세계의 등불로서 다시 한번 우뚝 설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