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퍼레이드 마치고 백악관 입성
바이든, 퍼레이드 마치고 백악관 입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미 대통령이 퍼레이드를 마친 후 백악관에 들어가기 전 부인과 함께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CNN)
바이든 미 대통령이 퍼레이드를 마친 후 백악관에 들어가기 전 부인과 함께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CNN)

[서울파이낸스 김무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상엄한 경비 속에 간소한 퍼레이드를 마친 후 한국 시간으로 방금 전 백악관에 입성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워싱턴DC 인근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아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한 후 호위를 받으며 백악관으로 향했다.

천천히 움직이던 호위 행렬은 백악관 인근 재무부 청사에 멈춰섰고 바이든 대통령은 오후 3시44분께 전용차량에서 내렸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부인 질 여사 및 가족과 함께 퍼레이드를 했다. 시민들에게 다가가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5분 정도 걸어간 바이든 대통령과 가족은 백악관에 입성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 현관 앞에서 부인 질 여사와 포옹하고 손을 흔든 뒤 안으로 들어갔다. 대통령으로서 백악관에 들어선 첫 순간이다.

취임식을 마치고 퍼레이드를 하고 있는 바이든 미 대통령과 가족. (사진=CNN)
취임식을 마치고 퍼레이드를 하고 있는 바이든 미 대통령과 가족. (사진=CN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