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일상 속 '탄소 줄이는 기술' 디지털 캠페인
한화그룹, 일상 속 '탄소 줄이는 기술' 디지털 캠페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그룹이 진행 중인 탄소줄이는 기술 디지털 캠페인 영상 (사진=한화그룹)
한화그룹이 진행 중인 탄소줄이는 기술 디지털 캠페인 영상 (사진=한화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화그룹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일상 생활 속에서 ‘지속가능한 친화경기술-탄소 줄이는 기술’을 감각적인 영상과 함께 21일 선보였다.

영상에서는 일상 생활 속에서 발생하는 1인당 하루 탄소량이 3만3900g이라며 탄소 발생을 줄일 수 있는 생활 속 기술 5가지를 소개하고 있다.

먼저 에코백 하나를 131번 이상 쓰면 일회용 비닐봉투 1개 분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또 쌓아둔 이메일을 10% 삭제하는 내용도 언급됐다. 데이터센터에서 소모되는 전기를 만들기 위해 탄소가 발생하는데 이메일 10%를 삭제하면 불필요한 전력 소모를 없애 매년 1톤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세번째는 하루 한장 모바일 영수증 받기다. 해마다 14.6kg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네번째는 플라스틱 텀블러 하나로 17번 이상 쓰기다. 텀블러 하나를 17번 이상 쓰면 일회용 종이컵 1개분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다섯번째는 자기 전 동영상 스트리밍 끄기다. 많은 사람들이 자면서 동영상 스트리밍을 켜놓고 자는 경우가 있는데 스트리밍 끄기 하나로 시간당 3.2kg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해당 동영상은 12월 7일 처음 업로드된 이후 21일 현재 조회수 1백만건을 기록하며 네티즌들로부터 긍정적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네티즌들은 "텀블러, 에코백 쓰는 건 알고 있었는데 저렇게 하나를 오래 써야 한다는 건 처음 알았다. 기억하고 실천해보도록 해야겠다", "이메일 삭제하기도 탄소 줄이는 일인줄 처음 알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화그룹은 코로나 바이러스,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로 미래와 환경에 대한 걱정과 관심이 높아진 분위기에서 우리 모두가 실천할 수 있는 일상생활 속 친환경 기술을 소개해 지속 가능한 내일을 만들자는 취지로 본 캠페인을 기획했다.

18일부터 내부 임직원 참여형 캠페인을 시작함과 동시에 한화그룹 SNS채널을 통해 소비자의 실천과 참여를 이끌어내는 캠페인도 시작해 내년 초까지 이어나갈 계획이다.

앞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지난 10월 창립 68주년 기념사에서 경제·사회·환경적 지속가능성을 위한 기업의 역할을 강조하며 전사적인 ESG경영과 사회공헌, 상생협력을 주문한 바 있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인류가 직면하고 있는 에너지 문제에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공할 무한한 친환경 에너지 자원에 주목하고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첨단 기술력과 생산능력을 바탕으로 태양광에너지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그린 수소 에너지 기술과 친환경 플라스틱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