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바이오·가상화폐 관련株 모니터링 강화"
거래소 "바이오·가상화폐 관련株 모니터링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조아 기자)
(사진=박조아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과 백신개발 기대로 바이오주 가격변동성이 확대되고, 비트코인 등의 가상화폐 관련주가 급등함에 따라 모니터링 강화 및 경보조치를 수행한다고 9일 밝혔다.

거래소에 따르면 지난주(11월30일~12월4일) 시장경보조치가 된 종목은 총 56종목으로 전주의 66종목보다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주가 상승 지속으로 전년(주평균 32종목) 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시장경보제도는 소수계좌가 특정종목을 집중적으로 거래하거나, 주가가 단기적으로 급등하는 종목에 대하여 3단계(투자주의→투자경고→투자위험)로 지정·공표하는 제도다.

코로나 재확산으로 백신 및 언택트 산업, 음압병동, 콜드체인 관련 주식 등이 상승하면서 50개 종목에 대해선 투자주의 조치하고, 신약개발 및 비트코인 이슈 등으로 가격이 급등한 6개 종목은 투자경고로 조치했다.

거래소는 이상거래방지를 위하여 56건(전주 58건)에 대해 예방조치를 요구했다. 불공정거래 의혹이 있어 주시 중인 종목은 2종목이 증가한 221종목(누적)이다. 예방조치요구제도는 시세상승에 과다하게 관여하는 계좌, 허수성주문 제출계좌, 통정·가장성매매 계좌 등 불건전주문을 반복적으로 제출하는 계좌에 대하여 유선경고→서면경고→수탁거부예고→수탁거부 등 단계적 조치로 불공정거래를 사전예방하는 제도다.

시장감시위원회는 추후 심리를 실시하고 불공정거래 의심거래가 발견된 종목을 신속하게 금융당국에 통보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