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11월 P-CBO 9000억 공급···올해 6.4조 '최대'
신보, 11월 P-CBO 9000억 공급···올해 6.4조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보증기금 전경 (사진=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전경 (사진=신용보증기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11월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을 지원하기 위해 9000억원 규모의 유동화회사보증(P-CBO)을 발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신보가 올 한해 P-CBO를 통해 공급한 자금은 총 6조4000억원으로 이는 역대 최대 규모다.

P-CBO보증은 개별 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올해 초 신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자금시장이 경색되고 기업의 시장성 차입에 어려움이 발생하자 '코로나19 피해 대응 P-CBO보증'을 도입했다. 이후 5월부터 11월까지 매월 P-CBO를 발행해 영화관·쇼핑몰·해운사·항공사 등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기업들에 3조5000억원 규모의 신규 자금을 지원했다.

또 소재·부품·장비산업 등 우리경제 주력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주력산업 P-CBO보증'을 통해 1조7000억원의 신규자금을 지원했다. 또 1조2000억원 규모의 차환발행을 통해 회사채 시장 안정판 역할을 수행했다.

회사채 발행금리를 인하하고 후순위채권 매입비용을 낮추는 등 기업들의 자금조달 비용 부담도 경감시켰다. 개별 기업 지원한도도 150%까지 확대했다.

신보는 내년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P-CBO보증 공급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많은 기업들이 위기에 처해있는 만큼 이례적으로 1월에도 발행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 기업들의 신청을 받고 있다.

신보 관계자는 "이전에는 P-CBO보증 프로그램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만을 위한 금융상품으로 인식됐으나 최근에는 신용도가 양호한 대·중견기업들에도 안정적인 자금조달 수단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