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1월 P-CBO 2150억 공급···올해 5.2조 계획
신보, 1월 P-CBO 2150억 공급···올해 5.2조 계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보증기금 전경 (사진=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전경 (사진=신용보증기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1월 유동화회사보증(P-CBO)을 통해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에 2150억원 규모의 신규자금을 지원했다고 15일 밝혔다.

'코로나19 피해 대응 P-CBO보증' 도입 2년차를 맞아 신보는 피해기업 지원에 총력을 다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1월 발행을 추진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기업 피해가 확대될 것이란 우려와 백신 보급으로 경기회복이 이뤄질 것이란 기대가 엇갈리는 상황에서 주도적으로 기업 유동성 지원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신보는 올해 신규자금 4조3000억원을 포함해 총 5조2000억원의 P-CBO를 발행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피해 대응 P-CBO'는 기존 대·중견기업에 한정했던 지원 대상을 중소기업까지 확대 운용한다.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신속한 유동성 지원을 위해 기업 수요에 따라 매월 발행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기업들의 조달비용 수준과 지원한도 등 제도 운용상황을 수시로 점검해 현장에 맞는 실효성 있는 대책도 신속하게 마련할 계획이다.

신보는 또 P-CBO가 중소기업의 자금조달 수단을 다양화하고 코로나19 피해기업의 유동성 위기 극복을 지원하는 등 사회·경제적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목적인 만큼 올해부터 ESG채권으로 발행하기로 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은 사회적책임 투자 목적의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발행하는 채권이다.

신보는 ESG채권 발행을 통해 정부의 사회적 정책에 동참하는 한편, 자금 조달처를 확대해 P-CBO 발행금리를 인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발행금리 인하는 P-CBO 이용기업의 조달비용 절감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신보 관계자는 "올해에도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에 총력을 기울여 우리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할 것"이라며 "ESG채권 발행으로 대표 정책보증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