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도매대가 인하···5만원대 200GB 5G 요금제 나올까
알뜰폰 도매대가 인하···5만원대 200GB 5G 요금제 나올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7일 서울 종로구 서대문역 인근에 문을 연 '알뜰폰 스퀘어' (사진=서울파이낸스DB)
지난달 27일 서울 종로구 서대문역 인근에 문을 연 '알뜰폰 스퀘어'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알뜰폰 망 도매대가가 인하된다. 이에따라 5G 알뜰폰 요금제가 더욱 저렴해질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민들의 가계통신비 경감과 데이터 중심 소비자 이용행태 등의 통신환경을 반영해 알뜰폰 도매대가를 인하한다고 3일 밝혔다.

도매대가는 알뜰폰이 이통사에 망을 빌리는 대가로 지불하는 금액으로, 정부와 망 의무제공 사업자인 SK텔레콤이 매년 협상을 거쳐 결정한다.

협상 결과 우선 5G 요금제 2종의 수익배문 도매대가가 인하됐다. 

SK텔레콤 5GX 플랜 중 9GB를 기본 제공하는 요금제(5만5000원)는 SK텔레콤 몫을 기존 66%(3만6300원)에서 62%(3만4100원)로 낮췄다. 또 200GB를 기본 제공하는 7만5000원 요금제에 대해서는 SK텔레콤 몫이 기존 75%(5만6250원)에서 68%(5만1000원)으로 낮아졌다. 

과기부는 "앞으로 3만원 중반 대 9GB 5G 이동통신 요금제 출시가 가능해졌으며, 5만원 초반대의 200GB 요금제 출시도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LTE 주력 요금제인 'T플랜'과 '밴드데이터'의 대가 역시 0.5~2%p 인하됐다. 

데이터 4GB를 기본 제공하는 T플랜 요금제의 SK텔레콤 몫은 52.5%에서 51.5%로, 데이터 100GB를 제공하는 요금제의 SK텔레콤 몫은 기존 62.5%에서 62%로 낮아졌다.

또 저가 요금상품에 주로 적용되는 종량제 도매대가의 경우 데이터는 MB당 2.95원에서 2.28원으로, 음성은 분당 18.43원에서 10.61원으로 내렸다. 올해 인하율은 음성 42.4%, 데이터 22.7%로, 지난해(음성 17.8%, 데이터 19.2%) 대비 높다.

SK텔레콤은 내년 초부터 알뜰폰 사업자가 이용한 데이터양에 따라 최소 0.8%에서 최대 13%까지 할인을 제공한다. 할인 대상은 6개 사업자다.

과기부는 "이번 도매대가 인하로 알뜰폰 사업자가 다양하고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해 이용자 선택권 확대와 가계통신비 부담 경감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측은 "이번 알뜰폰 도매대가 인하 등 활성화 정책을 통해 알뜰폰 시장 활성화 및 가계통신비 경감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