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협회장 "이통사 자회사, 3년 내 시장 철수해야"
알뜰폰협회장 "이통사 자회사, 3년 내 시장 철수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자에 대한 도매 대가 '정부 고시'로 정할 것" 요구
27일 서울 서대문구 알뜰폰 스퀘어에서 열린 개소식에서 김형진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이호정 기자)
27일 서울 서대문구 알뜰폰 스퀘어에서 열린 개소식에서 김형진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이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현재 50%에 달하는 이동통신사(MNO) 자회사의 알뜰폰 시장 점유율을 낮추고 3년 내 사업에서 철수하는 정책을 부탁드립니다."

김형진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장은 27일 서울 서대문구에서 열린 알뜰폰 스퀘어 개소식 환영사에서 이 같이 말했다. 

김 협회장은 "통신 3사가 인수합병으로 중소통신방송 사업자를 멸종시키고 있다. 거대 자본으로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다"며 "통신 정책의 획기적 전환이 있어야 한다. 중소사업자 생계를 보장하고 서비스 수요자 중심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알뜰통신사업자협회는 이통3 사의 자회사를 포함한 알뜰폰 사업자로 구성돼 있다. 통신 3사 자회사를 회원사로 둔 협회 회장이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이 참석한 행사에서 통신 3사에 직격탄을 날린 것이다. 

또 그는 구체적으로는 알뜰폰 사업자에 대한 도매 대가를 사업자 간 협상이 아니라 정부 고시로 정할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중소통신사도 5G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각 지자체가 추진 중인 공공 와이파이와 연계한 B2B(기업 간 거래) 사업 기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김 협회장의 강경 발언에 대해 장석영 2차관은 알뜰폰 사업자의 고민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장석영 차관은 "10년간 어려운 여건 속 사업자들이 국민들에게 합리적 가격의 통신서비스 제공하고 경쟁 촉진을 위해 많은 노력 한 점에 대해 깊은 감사한다"며 "(말씀하신 내용) 적극 검토하고 노력해서 국민이 이통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