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코로나19 연체채무자 지원···상환유예·이자감면
캠코, 코로나19 연체채무자 지원···상환유예·이자감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분할상환금을 연체 중인 채무자를 대상으로 오는 28일부터 상환 유예 및 연체이자 감면 등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채무자의 상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조치다.

이번 대책 지원 대상자는 올해 3월 이후 연체가 시작된 무담보채권 약정채무자다. 캠코는 채무자 신청 여부와 관계없이 올해 말까지 상환을 일괄 유예하고 3~9월 발생한 연체이자도 모두 면제한다.

또 3월 이전에 연체가 발생한 약정채무자가 이전 연체를 해소하면 동일하게 지원받을 수 있다. 연체는 없으나 소득 감소 등으로 상환 유예가 필요한 약정채무자도 신청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캠코는 오는 28일부터 대상자에게 상환 유예 및 연체이자 감면 제도 알림톡 문자를 개별 발송할 예정이다.

천정우 캠코 가계지원본부장은 "이번 추가 대책으로 상환 의지는 있으나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활동이 제한돼 채무 상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이 더 큰 어려움에 빠지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캠코는 지난 3월부터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 감소 등 직접적 피해가 발생한 소상공인과 개인 채무자의 신용회복 지원을 위해 성실상환자 상환 유예, 채무조정 감면 확대, 적극적 법적조치 유예 등의 특별 대책을 시행해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