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脫탄소 '암모니아 추진 A-Max 탱커' 인증 획득
삼성중공업, 脫탄소 '암모니아 추진 A-Max 탱커' 인증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 액화천연가스' 시대 준비···"2024년 상용화"
윤종현 삼성중공업 조선시추설계담당(사진 왼쪽)이 '탄소 제로' 암모니아 추진선 개발을 위해 MISC, 로이드선급과 JDP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삼성중공업)
윤종현 삼성중공업 조선시추설계담당(사진 왼쪽)이 '탄소 제로' 암모니아 추진선 개발을 위해 MISC, 로이드선급과 JDP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삼성중공업)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삼성중공업이 다양한 친환경 선박연료 추진 기술을 잇따라 선보이며 '포스트 액화천연가스(LNG)'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영국 로이드선급(LR)으로부터 '암모니아 추진 아프라막스(A-Max) 탱커'에 대한 기본인증(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암모니아 추진 A-Max 탱커는 삼성중공업이 지난해 7월부터 말레이시아 선사 MISC, 세계적 선박 엔진 제조사 MAN, 그리고 영국 로이드선급 등 각 분야 기술 리더십을 보유한 회사들과 공동으로 개발 중인 미래 친환경 선박(8만5000~12만5000 DWT급 원유운반선)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기본인증을 바탕으로 독자 암모니아 연료공급 시스템 개발, 상세 선박 설계 등을 거쳐 2024년 실제 상용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암모니아(NH3)는 질소(N2)와 수소(H2)의 합성 화합물로, 연소 시 이산화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청정 대체 연료이며 공급 안정성과 보관·운송·취급이 비교적 용이해 탈(脫)탄소 시대에 적합한 선박 연료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2020 에너지 전망 보고서에서 선박 연료로 암모니아, 수소 등의 사용 비중이 점차 확대돼 2060년에는 신조선의 60% 이상이 사용할 것이며, 특히 암모니아가 이 중 절반 가까이 차지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윤종현 삼성중공업 조선시추설계담당(전무)은 "삼성중공업이 이끄는 암모니아 추진 선박 개발 프로젝트는 연료 공급사부터 운항 선사까지 모든 이해관계자가 참여하고 있어 기술적 진보에 더해 이른 시간 내에 상업적 성과까지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해사기구(IMO)는 2025년에 선박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8년 대비 최소 30% 이상 감축하는 규제 시행에 한 걸음 더 나아가 2050년 70% 감축을 논의하는 등 규제 강화를 예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삼성중공업은 △삼성SDI와 선박용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 국산화 성공 △미국 블룸에너지사와 세계 최초 연료전지 원유운반선 개발 등 차세대 친환경 선박 기술을 잇따라 선점하며 LNG 이후 친환경 연료 기술 주도권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