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10곳 중 3곳, 2년 간 온실가스 10% 이상 줄였다
대기업 10곳 중 3곳, 2년 간 온실가스 10% 이상 줄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실가스 원단위 배출량 1억원당 평균 24.7톤···2년 새 2.4%↓
CEO스코어 대기업 200곳 배출량 조사···에너지 업종 38.9% 줄여
부산역 선상 주차장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설비. (사진=한국남부발전)
부산역 선상 주차장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설비. (사진=한국남부발전)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정부가 추진하는 그린뉴딜 정책에 대응해 지난해 주요 대기업 10곳 중 3곳이 온실가스 배출량을 2년 전보다 10% 이상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포스코에너지 등 에너지 기업들의 배출량 감소폭이 컸다.

2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온실가스 배출량 명세서를 제출한 기업 200곳을 조사한 결과, 매출액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온실가스 배출 원단위)이 2017년 매출 1억원당 25.3톤(t)에서 지난해 24.7톤으로 2.4% 줄었다.

온실가스 배출 원단위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경제활동 지표로 나눈 값을 뜻한다. 2년 새 원단위가 감소한 것은 이들 기업의 총 매출이 1904조원에서 2019년에는 1946조원으로 2.2% 증가한 반면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하에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7년 4억8235만톤에서 지난해 4억8118만톤으로 0.2% 줄어든 결과다.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8년 4억9466만 톤과 비교하면 2.7% 감소했다.

전체 19개 업종 가운데 15개 업종에서 온실가스를 줄였다. 특히 에너지 업종은 2017년 매출 1억원당 236.2톤에서 2019년 144.3톤으로 38.9%를 줄여 감소폭이 가장 컸다.

이어 △운송(-15.5%) △생활용품(-14.6%) △유통(14.4%) △식음료(-13.3%) △제약(-13.1%) 등이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반면 △IT·전기전자(13.2%) △철강(6.9%) △통신(5.4%) 등은 원단위 배출량이 증가했다.

이들 기업은 조사 기간인 2년 전보다 매출이 줄면서 상대적으로 온실가스 배출 원단위가 늘었다는 게 CEO스코어측의 설명이다.

기업별로는 포스코에너지가 2017년 698.3톤에서 2019년 307.3톤으로 절반 이상(-56.0%) 줄였다. 원단위 배출량이 50% 이상 줄어든 곳은 포스코에너지가 유일하다.

이어 △신세계(-49.8%) △카펙발레오(-48.6%) △LG전자(-47.8%) △국도화학(-47.2%) △오리온(-47.1%) △KCC(-45.4%) △한솔테크닉스(-43.8%) △KG케미칼(-43.5%) 등의 순이었다.

온실가스 배출 원단위를 10% 이상 줄인 곳은 총 67곳으로, 조사 대상 기업 10곳 중 3곳이 배출량을 두 자릿수 이상 줄인 셈이다.

한편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tCO₂)이 가장 많은 곳은 포스코로 8148만1198톤을 배출했다. 이어 발전사들인 △한국남동발전(5339만9748톤) △한국동서발전(3900만1786톤) △한국남부발전(3667만122톤) △한국서부발전(3467만3737톤) △한국중부발전(3426만9302톤) 등 순이었다. △현대제철(2224만5165톤) △삼성전자(1113만1587톤) △쌍용양회(1079만4303톤)도 1000만톤을 넘었다.

온실가스 배출량의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포스코에너지로 2017년 1132만2151톤으로 1000만톤이 넘었지만 지난해 489만7849톤으로 642만4302톤 감소했다. 온실가스 배출량 상위 2위와 5위, 6위인 한국남동발전(-474만952톤)과 한국서부발전(-229만6886톤), 한국중부발전(-630만9390톤)도 100만톤 이상 감축했다.

(표=CEO스코어)
(표=CEO스코어)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