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독자개발 '원격자율운항' 성공···2022년 상용화
삼성重, 독자개발 '원격자율운항' 성공···2022년 상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제 운항 중인 예인 선박 '삼성(SAMSUNG) T-8'호에 탑재
삼성중공업 선박해양연구센터 내 원격관제센터에서 자율운항 중인 선박에 장착된 고성능 카메라를 통해 주변 장애물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 선박해양연구센터 내 원격관제센터에서 자율운항 중인 선박에 장착된 고성능 카메라를 통해 주변 장애물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삼성중공업)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삼성중공업이 조선해운업계의 미래 기술인 원격자율운항 분야 기술력을 증명했다.

삼성중공업은 거제조선소 인근 해상에서 길이 38미터·무게 300톤급의 실제 선박을 원격·자율 운항하는 데 성공했다고 19일 발혔다.

이번 시연은 거제조선소와 250km 떨어진 대전 선박해양연구센터에 설치한 원격관제센터에서 동시에 진행됐으며, 삼성중공업은 조선업계 최초로 독자기술로 개발한 원격자율운항 시스템 'SAS(Samsung Autonomous Ship)'를 실제 운항 중인 예인 선박 '삼성(SAMSUNG) T-8'호에 탑재했다.

SAS는 선박에 장착된 △레이더(RADAR)·GPS·AIS(Automatic Identification System) 등 항해통신장비의 신호를 실시간 분석해 주변 선박과 장애물 인지 △선박 운항 특성을 고려한 충돌 위험도를 평가해 최적 회피경로 발견 △추진·조향장치 자동 제어로 선박 스스로 목적지까지 안전 운항 △세계 최초 실선 적용된 선박용 360도 어라운드뷰(Around View)와 LTE·5G 이동통신 기술을 통해 원격 선박 제어가 가능하다.

SAMSUNG T-8호는 실제 시험운항에서 선원의 개입 없이 약 10km 떨어진 목적지를 돌아 안전하게 복귀했으며 특히 운항 중 반경 1km 내 나타난 다른 선박이나 장애물을 스스로 피하는 충돌 회피 기술을 선보였다.

육상관제센터에서는 대형 스크린을 통해 해당 선박의 운항 상태를 증강현실(AR) 기술이 결합된 영상으로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선박을 직접 원격으로 제어하는 기술을 시연했다.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SAS는 선박이 자율적으로 최적화된 항로를 탐색해 운항함으로써 선원 부담을 경감시켜주는 안전운항 솔루션"이라며 "향후 인공지능(AI) 기술 및 초고속 통신기술과 결합해 더욱 발전된 운항보조 시스템으로 2022년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시연에 참관한 신명섭 노르웨이 선급(DNV GL) 영업본부장은 "충돌회피(Collision Avoidance), 자율운항(Auto Pilot), 원격제어(Remote Control) 기술을 결합한 성공적 시연"이라며 "삼성중공업이 이번 실증을 통해 원격자율운항 기술 리더십을 증명했다"고 평가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업계 최초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형상의 모형선 '이지고(EasyGo)'를 통해 원격자율운항 테스트에 이어 실제 선박 시연까지 성공했다.

원격자율운항 선박이 장애물 충돌을 회피하는 모습. (사진=삼성중공업)
원격자율운항 선박이 장애물 충돌을 회피하는 모습. (사진=삼성중공업)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