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30대, '영끌'보다 서울·3기 신도시 분양 받아라"
김현미 "30대, '영끌'보다 서울·3기 신도시 분양 받아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1일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1일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0대 청년층과 신혼부부들이 아파트를 급하게 매수하는 것보다 서울 및 3기 신도시 분양 물량을 기다리는 것이 나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 장관은 31일 국회 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자금을 마련)'해서 집을 사는 게 장기적으로 도움이 되는지, 아니면 앞으로 서울과 신도시 공급물량을 생각할 때 기다렸다가 합리적 가격에 분양받는 것이 좋을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저희 (정부는) 조금 더 (매수를) 기다리는 게 좋겠다고 생각한다"라며 "'패닉바잉(공포로 인한 매수)'이라는 용어가 청년들의 마음을 급하게 할 우려가 있어 이를 순화하는 분위기가 청년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김은혜 미래통합당 의원이 '정책 실패를 왜 청년에게 떠넘기느냐'는 지적하자 김 장관은 "말씀이 이해가 잘 되지 않는다"고 답하기도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현 정부 정책을 상소문 형식으로 비판해 화제가 된 '시무 7조'에 대해서는 "읽지 않아서 모르겠다"고 답했다. 시무7조 글에는 김 장관과 부동산 정책을 빗대어 '집값이 11억원이 오른 곳도 많은데, 어느 대신은 현 시세 11%가 올랐다고 한다'는 비판의 내용이 담겼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