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닉바잉' 진정세···매매거래비율 3개월 연속 하락
'패닉바잉' 진정세···매매거래비율 3개월 연속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여의도 아파트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 여의도 아파트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계속된 규제 속에서도 가파른 매매가격 상승세를 보이며 패닉바잉 사태를 불러일으킨 전국 아파트 매매비율이 3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20일 온나라 아파트매매거래량 자료에 따르면 8월 전체아파트 거래량 중 매매거래가 차지하는 비율은 55.56%(10만6969건 중 5만9429건)로 나타났다. 

이는 64.72%(15만8348건 중 10만2482건)의 매매거래량 비율을 기록한 6월 보다 9.16%포인트(p) 낮아진 수치로 6월 이후 3개월 연속 전체 아파트 거래량 중 매매비율이 하락했다.

특히 최근 아파트 매매가격의 폭발적인 상승세를 기록한 서울의 경우 지난 6월 아파트 매매거래비율이 70.47%(1만5761건 중 1만1106)을 기록한 이후 8월 56.04%(1만2277건 중 6880건)으로 14.43%p 하락하며 매매열기가 빠르게 가라앉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여전히 전체 아파트 거래량중 매매거래가 차지하는 비율이 다른해에 비해 높긴 하지만 패닉바잉 사태를 일으킨 6월 이후 안정세를 찾아가는 모양세"라며 "여기에 불안정성이 높아진 시장상황과 정부의 임대주택 공급 활성화 방안이 계속해서 쏟아지고 있는 만큼 전·월세 거래비중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