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닉바잉' 현실화···7월 전국 주택 거래량 역대 최대
'패닉바잉' 현실화···7월 전국 주택 거래량 역대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거래량 2만6000건···전년 동기 대비 117.5%↑
서울 잠실 주공아파트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 잠실 주공아파트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6.17대책과 7.10 대책 등 잇따른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전국 주택 매매량이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1~7월 누계 거래량도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7월 주택 매매량은 14만1419건으로 전달 대비 2.1%, 작년 동월 대비 110.0% 늘었다. 1~7월 누계 거래량은 76만2297건으로 작년 동기에 견줘 99.8% 늘었다. 7월과 1~7월 누계 거래량은 각각 정부가 2006년 주택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후 가장 많다.

7월 거래량은 계약일로부터 30일 이내 신고된 건으로, 6월에 이뤄진 거래도 일부 포함된다. 수도권 전역을 규제지역으로 묶고 강남 4개동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 6.17 대책 이후에 오히려 주택 거래량이 늘었다는 점에서 규제의 약발이 먹히기보다는 앞으로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불안감에 '패닉바잉'이 심해졌던 것이 아니냐는 시각이 제기된다.

정부는 최근 들어서는 수도권 집값 상승세가 꺾이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어 집값은 결국 하향 안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7월 주택 거래량을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7만5725건으로 전달 대비 0.3%, 작년 동월에 비해선 119.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거래량은 2만6662건으로 전달에 비해 37.0%, 작년 동월 대비 117.5% 늘어 수도권 중에서도 서울의 주택 거래량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지방은 6만5694건으로 전달 대비 4.2%, 작년 동월 대비 99.8% 증가했다. 최근 수도 이전 문제로 뜨거운 세종의 경우 7월 거래량이 1666건으로 전달에 비해 1.2%, 작년 동월에 비해선 404.8% 증가했다. 부산도 1만2615건으로 거래량이 1년 전보다 238.1% 늘어나면서 시장이 과열됐다.

전국 7월 거래량을 주택 유형별로 봤을 때 아파트는 10만2628건으로 전달보다 0.1% 늘어난 데 비해 아파트 외 주택은 3만8791건으로 7.5% 증가했다.

7월 확정일자 자료를 바탕으로 집계한 전월세 거래량은 18만3266건으로, 전달 대비 2.4% 감소했고 작년 동월 대비로는 11.8% 증가했다. 임대차 3법 중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가 7월 31일 시행됐기에 임대차 3법 시행의 직접적인 영향은 없다.

수도권(12만5622건)은 전달 대비 3.0% 줄었고 작년 동월 대비 15.1% 증가했으며, 지방(5만7644건)은 전달보다 1.1% 감소했고 작년 동월에 비해선 5.3% 늘었다.

전세(11만2470건)는 전달보다 3.6%, 작년 동월 대비론 14.6% 각각 증가했고 월세(7만796건)는 전달 대비 10.7% 감소했고 작년 동월 대비 7.8% 증가했다. 7월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비중은 38.6%로 작년 동월(40.1%) 대비 1.5%포인트(p) 감소했고 전달(42.2%) 대비 3.6%p 줄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