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항암제 후보물질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JW중외제약, 항암제 후보물질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렘데시비르·하이드록시클로로퀸보다 4배 높은 효과 확인
CI=JW중외제약
JW중외제약 CI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JW중외제약은 윈트(Wnt) 표적항암제 후보물질(CWP291)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한다고 17일 밝혔다.

JW중외제약이 급성골수성백혈병과 다발골수종, 위암 치료제로 개발 중인 이 후보물질은 암세포의 성장과 암 줄기세포에 관여하는 신호전달 물질인 윈트를 억제한다. 

JW중외제약은 이 후보물질을 코로나19 치료용 조성물로 특허 출원했으며, 향후 동물 실험에서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확인할 예정이다.

앞선 세포실험에서 이 후보물질은 코로나19 치료제로 승인된 렘데시비르나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비해 4배 높은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를 보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