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 英서 '램시마' 코로나19 치료효과 임상시험 
셀트리온헬스, 英서 '램시마' 코로나19 치료효과 임상시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NF-α 억제제 활용 주장한 펠드만 박사따라 치료 효과 확인 예정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 의약품 복제약) '램시마'. (사진=셀트리온)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 의약품 복제약) '램시마'. (사진=셀트리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영국에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램시마의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확인하는 연구에 돌입한다. 10일 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소속 마크 펠드만 박사와 손잡고 램시마를 코로나19 치료에 쓸 수 있을지를 확인하는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임상시험은 영국 버밍엄대학 병원(UHB), 버밍엄 국립보건연구원 생명연구센터(The Birmingham NIHR BRC), 옥스퍼드 국립보건연구원 생명연구센터(Oxford NIHR BRC),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국립보건연구원 생명연구센터(UCL NIHR BRC) 4개 기관에서 이달 중 시작할 예정이다.

펠드만 박사는 지난 4월 국제학술지 랜싯(Lancet)에서 코로나19 치료에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인 종양괴사인자-알파(TNF-α) 억제제를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한 인물이다. TNF-알파 억제제는 체내 염증을 유발하는 TNF-알파를 억제하는 의약품으로, 류마티스 관절염이나 염증성 장질환 등 자가면역질환에 주로 처방한다.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도 이 중 하나다.

펠드만 박사는 랜싯에 발표한 논평(comment)에서 TNF-α 억제제가 코로나19 환자의 폐에 발생한 염증을 감소시키는 데 효과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환자의 혈액과 조직에 존재하는 TNF-α가 염증을 유발·증폭하는 역할을 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특히 이 약물을 산소 공급은 필요하지만, 집중 치료는 필요하지 않은 코로나19 환자에 투여했을 때 가장 효과가 좋을 것으로 봤다. 코로나19 염증을 조기에 관리하면 중증으로 악화해 집중 치료를 받아야 하는 환자의 수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에서다.

TNF-α 억제제 중에서는 처방량이 많고 안전성이 확보된 인플릭시맙 성분 의약품이 주효할 것이라고 지목했다. 펠드만 박사의 이런 분석에 따라 셀트리온헬스케어 역시 램시마의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확인하는 임상시험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영국 법인의 댄 케이시 박사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자가면역질환 치료에 대한 지식과 자원을 제공하기로 했다"며 "램시마는 세계에서 광범위한 처방으로 안전성이 검증된 만큼 코로나19로 인한 염증을 치료하는 임상에 적합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