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표적항암제 파이프라인 확대
JW중외제약, 표적항암제 파이프라인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신약연구소 발굴 후보물질···유방암·위암·대장암 적응증 목표
CI=JW중외제약
JW중외제약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JW중외제약은 자회사인 C&C신약연구소로부터 표적항암제 후보물질 ST-2286(코드명)을 도입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JW중외제약에 따르면 이 후보물질은 암세포의 성장과 증식, 전이 및 약물 내성에 관여하는 유전자의 발현을 촉진하는 단백질 STAT3을 표적으로 하는 항암제다. 삼중음성 유방암, 위암, 대장암 등을 치료하는 데 쓸 수 있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JW중외제약은 2023년 임상 1상 시험 개시를 목표로 STAT3 표적항암제에 대한 비임상시험과 약물 생산연구를 하기로 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ST-2286이 다양한 세포 및 동물실험에서 뛰어난 항암효과가 확인된 만큼 혁신 신약으로 개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