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셋째 주] 식지 않는 청약 열기···전국 20곳·6781가구
[6월 셋째 주] 식지 않는 청약 열기···전국 20곳·6781가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간 청약물량 추이. (사진= 닥터아파트)
주간 청약물량 추이. (사진= 닥터아파트)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오는 7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8월 수도권 비규제지역 분양권 전매제한 등 규제를 앞두고 전국적인 청약 열기가 계속되고 있다. 청약경쟁률 100대 1을 넘기는 단지가 속출하는 가운데 6월 셋째 주에도 규제가 본격화하기 전 전국에서 공급 물량이 쏟아질 예정이다.

12일 닥터아파트·리얼투데이에 따르면 6월 셋째 주(15~20일) 전국 20곳·6781가구에서 청약을 접수하며,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으로 분양에 나서는 곳은 13곳이다.

[청약 단지]

셋째 주 청약을 접수하는 단지는 20곳이다.

15일 △힐스테이트 여의도 파인루체(오피스텔) △상도역 롯데캐슬 △평택고덕 A2블록(영구임대) △평택소사벌 A5블록(영구임대) △제주 서홍동 헤리티지(단지형연립주택) 등 5곳에서 청약접수를 시작한다.

롯데건설은 서울 상도동 일원에 짓는 '상도역 롯데캐슬'을 분양한다. 전용면적 59~110㎡·총 950가구 규모로 이중 474가구가 일반분양 대상이다. 지하철 7호선 상도역이 도보 5분거리인 초역세권 입지로, 여의도 15분대, 시청 20분대, 강남 30분대 이동이 가능하다. 국사봉 둘레길, 서달산 등 단지 가까이 녹지공간이 있으며, 신상도초, 장승중 등이 도보통학권에 위치한다.

16일 △힐스테이트 청량리역(오피스텔) △속초 골든렉시움 △대구 설화명곡역 우방 아이유쉘 △대구 연경지구LH뉴웰시티(공공임대) △울산 번영로 하늘채 센트럴파크 등 5곳에서 청약접수를 시작한다. 

현대건설은 청량리동 일원의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분양에 나선다. 전용 20~44㎡·954실 규모다. 지하철 1호선·경의중앙선·분당선·경원선·경춘선(ITX-청춘)·KTX 강릉선 등 6개 노선이 지나는 청량리역이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한다. 청량리역은 GTX B·C노선, 면목선, 강북횡단선 등이 추가로 사업 추진 중이다. 동대문 세무서, 경찰서, 서울성심병원, 롯데백화점 등도 가깝다.

17일 △발쿠치네하우스 △시흥장현 A5블록(국민임대) △광주 수완예미지 어반코어 파크힐스(오피스텔) 등 3곳에서 청약접수를 시작한다. 

18일 △여주역 금호어울림 베르티스 △북청라 하우스토리 △강원 대관령 현대힐스700 등 3곳에서 청약접수를 시작한다. 

19일 △고덕강일지구 8·14단지(공공분양) △수원 서광교 파크 스위첸 △아산탕정2-A7블록(영구임대) 등 4곳에서 청약접수를 시작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강일동과 상일동에 짓는 공공분양아파트 '고덕강일지구 8·14단지'를 분양한다. 8단지 전용 49~59㎡·526가구와 14단지 전용 49~59㎡·411가구 규모로 신혼희망타운을 제외한 사실상 마지막 고덕강일지구의 일반분양이다.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서울외곽순환도로 등을 통해 서울도심·수도권 이동이 용이하다. 8단지 평균 분양가는 △49㎡ 3억8518만원 △59㎡ 4억6601만원이며, 14단지 △49㎡ 4억6695만원 △59㎡ 4억9458만원이다. 전매제한은 10년이다.

[견본주택 개관단지]

셋째 주 개관을 앞둔 단지는 13곳이다.

18일 △행신 파밀리에 트라이하이 1곳이 개관할 예정이다.

19일 12곳에서 모델하우스를 오픈한다. 

수도권에서는 △광주 초월역 한라비발디 △수원 센트럴 아이파크 자이 △양주 덕계역 금강펜테리움 센트럴파크 △평택 고덕신도시 호반써밋2차 △포천 모아엘가 리더스파크 △위례신도시 제일풍경채(오피스텔) △e편한세상 시티 부평역(오피스텔) △인천 가재울역 트루엘 에코시티 등 8곳이 개관을 앞두고 있다.

지방에서는 △부산 이안 동래 센트럴시티(주상복합·오피스텔) △부산 해운대 중동 스위첸(오피스텔) △정읍 상동1차 영무예다음 등 4곳이 개관할 예정이다.

△수원 센트럴 아이파크 자이 △인천 가재울역 트루엘 에코시티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직접 관람을 제한하고 사이버 견본주택으로 대체해 운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