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사업장 개선 지원
OK저축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사업장 개선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이사(왼쪽)가 서울 세종대로에 위치한 본점 영업부에서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으로 구성된 ‘코로나19 극복키트’를 직접 고객에게 전달하며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OK저축은행)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이사(왼쪽)가 서울 세종대로에 위치한 본점 영업부에서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으로 구성된 ‘코로나19 극복키트’를 직접 고객에게 전달하며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OK저축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OK저축은행은 코로나19 사태에 직격탄을 입은 소상공인 을 대상으로 사업장을 개선해주는 등 지원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지원책은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등 고객을 주 대상으로 마련됐다.

OK저축은행은 선발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저축은행중앙회와 함께 100만 원 한도 내에서 사업장 무료 개선을 지원한다. 서민금융진흥원과는 60만 원 상당의 무료 자영업 컨설팅을 제공한다.

△'햇살론'을 이용 중인 소상공인 △사업자 대출 이용 중인 소상공인(연 소득 3500만 원 이하) △개인신용등급 6등급 이하 소상공인(연 소득 4500만 원 이하) 중 각 영업점에서 선발된 곳이 지원 대상이다.

개인·개인사업자 여·수신 고객을 대상으로 총 5000개 규모의 코로나19 극복키트도 제공한다. 각 지점당 약 200개가 지원됐다.

영업점·본점을 통해 인근 소상공인 입점 점포와 엘리베이터 설치 건물에 부착할 항균필름도 공급됐다. 항균필름은 각 지점당 약 100개 엘리베이터에 설치 가능한 분량이 지급됐다.

이와 함께 OK저축은행 각 영업점 인근 자행 거래 요식업체를 대상으로 선결제 해 임직원이 해당 음식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OK금융그룹 계열사를 대상으로 화훼농가 지원을 위한 '가정의달 꽃 공동구매' 캠페인도 전개되고 있다.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이사는 "코로나19 피해에 마음 고생하시는 고객님들에게 작은 '응원'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서민금융 회사로서의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